전체메뉴
광주시-AI기업들, 챗봇 등 거대 언어 AI 모델 개발 위해 뭉쳤다
AI 사업단 ‘파운데이션 모델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마음AI, 리버밴스 등 30여개 기업과 파운데이션 모델 개발
우수 성능 AI 모델 개발 협력·AI 데이터센터 활성화 기대
한국 독자적 모델 개발…AI 생태계·글로벌 경쟁력강화
2023년 12월 11일(월) 17:26
김준하(가운데)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장이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리버밴스 사무실에서 유태준 마음AI 대표(오른쪽 사진), 이흥노 리버밴스 대표와 ‘파운데이션 모델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대한민국 인공지능 대표도시’ 광주시와 AI기업들이 인공지능 언어 모델 개발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는 챗봇, 대화형 시스템, 문서생성과 같은 다양한 자연어 처리 작업에 사용되는 거대 언어 AI모델 개발 선점이 시급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11일 광주시 산하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이하 AI사업단)에 따르면 AI사업단과 마음AI, 리버밴스 등 AI기업들은 지난 8일 서울 강남구 소재 AI기업 ‘리버밴스’에서 파운데이션 모델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이날 협약식에는 김준하 AI사업단장과 유태준 마음AI 대표, 이흥노 리버밴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마음AI’는 자체 개발한 AI 핵심 알고리즘, AI 엔진, 플랫폼 및 인공지능 서비스를 통해 통합적인 가치를 제공하며, 이를 바탕으로 AI 산업에 기여하는 기업이다. 주요 제품으로는 완전자율주행모델 ‘WoRV’, 기업용 ‘RAG Chatbot’, 초개인화 AI 서비스 개발 툴 ‘마음오케스트라’, AICC ‘보이는 음성봇’, 그리고 24시간 365일 일하는 ‘AI Human’ 등이 있다.

‘리버밴스’는 AI 개발의 장애요소인 고품질 학습 데이터 확보와 교류학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AI 학습 및 추론 서비스 네트워크인 MY AI Net (마이 에이아이 넷) 서비스를 준비중이다.

AI사업단과 AI기업들은 이날 협약에 따라 AI사업단이 보유한 AI 데이터센터 컴퓨팅 자원을 활용해 우수한 성능의 AI 파운데이션 모델 개발 기반을 마련하고, AI산업과 자연어 처리 기술 발전에 공동 협력하게 된다.

특히 마음AI, 리버밴스를 비롯한 30여 개 스타트업이 한국어에 초점을 맞춘 거대 언어 AI모델(Large Language Model·LLM) 개발을 위해 공동 연구 등에 나서는 게 이번 협약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다.

또 AI전문가 중심의 파운데이션 모델 개발, 최적의 AI 학습 환경 제공, 파운데이션 모델 공동 개발 협의체 운영 등에 집중하고, AI 산업 전반에 기여 하는 ‘파운데이션 모델 공동 개발 협의체’ 운영도 구체화하게 된다.

AI사업단은 이번 협약으로 파운데이션 공동 모델이 구축되면 글로벌 거대 언어 모델 기업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공공성 확대와 AI 스타트업의 역량 강화, AI 데이터센터의 활성화, 국내 AI 산업 생태계 확산 등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준하 AI사업단장은 “AI기업들이 힘을 모아 AI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파운데이션 공동 모델을 비롯한 다양한 AI 융합 사업 협력 모델을 창출해 성장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이를 통해 국가 AI 산업 발전과 AI 산업 생태계 확산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