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기아차 상품성·안전성 입증…글로벌 수상 잇따라
기아 EV9 ‘덴마크 올해의 차 2024’ 올해의 혁신상 수상
스페인 ‘라 반가르디아’·영국 ‘탑기어 어워즈’ 올해의 차
아이오닉5·스포티지, 美 IIHS 충돌평가 ‘가장 안전한 차’
2023년 12월 04일(월) 18:45
기아 EV9
현대자동차그룹이 세계 곳곳에서 그 상품성과 안전성을 인정받고 있다.

각종 미디어가 선정한 ‘올해의 차’는 물론 대륙별 최고의 차로 선정되는 기염을 토했다. 여기에 안전에서도 잇따라 세계 최고 등급을 기록하며 현대와 기아차가 국내외에서 순항하고 있다.

◇EV9 세계 3대 ‘올해의 차’ 후보로 선정…아이오닉6 대륙별 다관왕=4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자동차 기자협회가 주관하는 ‘스코틀랜드 올해의 차(SCOTY)’에서 아이오닉6가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을 비롯해 전체 18개 부문에서 5개 부문 수상 성과를 냈다.

먼저 현대차 아이오닉6는 스코틀랜드 최고의 차에 시상하는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전문가 심사를 거쳐 결정되는 ‘올해의 차’ 선정에서 아이오닉6는 “단 하나의 눈에 띄는 차”라는 극찬을 받았다.

아이오닉6는 ‘올해의 차’ 외에도 ‘대형 EV’부문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2관왕을 차지했다. 아이오닉6는 ‘운전자 친화적인 차’라는 평가를 받으며 치열한 대형 EV 부문에서 최고의 차로 선정됐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은 ‘중소형 EV’ 부문 올해의 차에, 기아 EV6 GT는 ‘고성능 차’ 부문에서 올해의 차로 선정됐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최고의 사후 케어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브랜드에 수여하는 ‘애프터세일즈’ 부문 상을 수상했다.

이뿐만 아니다. 앞서 아이오닉6는 ‘2024 아일랜드 올해의 차’에서 최고의 차에 주어지는 ‘올해의 차’에 선정됐고, 영국의 유력 자동차 전문지 탑기어는 현대차의 아이오닉5 N을 ‘올해의 차’로 기아 EV9을 ‘올해의 패밀리카’로 선정했다.

또한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 빌트에서 주관하는 ‘골든 스티어링 휠 어워드’에서도 현대차 아이오닉6가 미드사이즈(Mid-Size) 부문, 기아 EV9이 패밀리카 부문을 수상한 바 있다.

기아 EV9은 또 유럽에서 연이은 수상과 세계 3대 자동차 상으로 꼽히는 북미, 유럽, 세계 올해의 차 후보에 오르며 우수한 상품성을 입증하고 있다.

EV9은 덴마크 자동차 기자 협회가 주관하는 ‘덴마크 올해의 차 2024’에서 ‘올해의 혁신상’을 받았다.

이와 함께 EV9은 스페인 유력 일간지 ‘라 반가르디아’가 전문가 심사단과 독자들의 투표로 선정한 ‘올해의 차 2023’도 수상했다.

특히 지난달 30일 영국 유력자동차 전문 매체 탑기어(TopGear)가 주관하는 ‘2023 탑기어 어워즈’에서 EV9은 ‘올해의 패밀리카를 수상하기도 했다.

EV9은 기아의 전동화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3열 대형 SUV로 ▲탑승객을 위한 여유로운 공간과 다양한 2열 시트 옵션 ▲99.8kWh 대용량 배터리 탑재·400/800V 멀티 초급속 충전 시스템·V2L 등 혁신적인 전동화 사양은 물론 ▲기아 커넥트 스토어·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진화하는 자동차(SDV)로서의 우수한 상품성을 갖췄으며 기아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바탕으로 대비적인 조형의 조화를 통해 아름다운 디자인을 갖췄다.

EV9은 현재 ‘2024 북미 올해의 차’ 유틸리티 부문 최종 후보와 ‘2024 유럽 올해의 차’ 최종 후보에도 올라 있으며, ‘2024 월드 카 어워즈’에서 세계 올해의 차·세계 올해의 전기차·세계 올해의 자동차 디자인까지 모두 3개 부문에 후보로 선정되는 등 세계 3대 자동차 상인 북미, 유럽, 세계 올해의 차 모두 후보에 오르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기아 스포티지
◇엄격해진 기준에도 안전 세계 최고=이날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와 기아 스포티지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발표한 충돌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이하 TSP+, Top Safety Pick+)’ 등급에 선정됐다.

이번 충돌평가 결과는 올해부터 더욱 강화된 평가 기준을 충족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한다고 현대차그룹을 밝혔다.

올해부터는 측면 충돌과 보행자 충돌 방지 평가 기준을 높이고 헤드램프 평가 기준을 더 엄격하게 적용해 우수 등급을 획득하기가 어려워졌다.

TSP+ 등급을 받기 위해서는 ▲운전석 스몰 오버랩 ▲조수석 스몰 오버랩 ▲전면 충돌 ▲측면 충돌 등 총 4개 충돌 안전 항목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훌륭함(good)’을 획득해야 한다.

또한 주·야간 전방 충돌방지 시스템 테스트(차량과 보행자)에서 ‘우수함(advanced)’ 이상의 등급을, 전조등 평가는 차량의 전체 트림에서 ‘양호함(acceptable)’ 이상 등급을 받아야 한다.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미국시장에 출시된 차량의 충돌 안정 성능과 충돌 예방 성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과를 발표한다.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TSP+ 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TSP 등급을 매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2월 ▲제네시스 G90 ▲현대차 팰리세이드 ▲기아 텔루라이드, 8월 제네시스 ▲GV60 ▲GV70 ▲GV70 전동화 모델 ▲GV80 ▲현대차 아이오닉 6, 10월 제네시스 ▲G80 ▲G80 전동화 모델 등 10개 모델이 강화된 평가 기준에서 TSP+ 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모든 차량을 개발함에 있어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에게 높은 수준의 안전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