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체전 열리는 목포 깨끗하게 해야죠”
목포 범시민운동 500명, 주경기장 주변 정화
2023년 09월 04일(월) 18:05
목포 시민운동 ‘희망찬 목포 만들기’ 실천추진단이 전국체전 주 경기장인 목포종합경기장 준공을 앞두고 이곳 주변을 치우고 있다.<목포시 제공>
목포시 민선 8기 범시민운동인 ‘희망찬 목포 만들기’ 참가자들이 전국체전이 열리는 목포종합경기장 일대에서 정화 활동을 벌였다.

희망찬 목포 만들기 실천추진단 500여 명은 최근 ‘104회 전국체전’과 ‘43회 전국장애인체전’이 오는 10~11월 열리는 목포종합경기장 주변을 깨끗하게 청소했다.

민선 8기 범시민운동인 희망찬 목포 만들기는 ‘마을가꿈’ 등 4대 실천과제를 내걸고 있다.

목포시와 실천추진단은 오는 6일 열릴 목포종합경기장 준공식을 앞두고 경기장 주변 쓰레기와 잡초를 치웠다.

전국체전 개·폐회식과 육상 경기가 열릴 목포종합경기장은 연면적 2만6468㎡, 지상 3층, 관람석 1만6468석의 규모로 완공된다.

목포 시민운동 ‘희망찬 목포 만들기’ 실천추진단이 전국체전 주 경기장인 목포종합경기장 준공을 앞두고 정화 활동을 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목포시 제공>
목포시는 앞으로 주요 간선도로변과 관광지에서 지속해서 정화 활동을 할 방침이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양대체전을 계기로 전국에서 수많은 선수와 관광객들이 목포를 찾아 우리 목포시가 2000만 관광객이 찾는 국제해양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며 “작은 움직임이 희망찬 목포, 다시 찾고 싶은 목포를 만들어가는 큰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목포=박영길 기자 ky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