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시 9월 한 달간 섬주민 택배비 지원
주민 1명당 3만5000원 이내
2023년 08월 20일(일) 19:40
/클립아트코리아
올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남 지역 섬 주민들의 택배비 추가 운송비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목포시는 도심보다 비싼 섬 지역에서 9월 한 달간 국비 1800만원을 들여 택배 추가 운임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섬 지역 주민이 9월 한 달간 이용한 택배 서비스의 추가 배송비를 지원하는 시범사업이다. 예산 상황에 따라 올해 1월분부터 이용한 택배 추가 운임도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은 목포시의 달리도, 율도, 외달도, 장좌도, 우도 5개 섬에 주민등록을 둔 19세 이상 주민 약 451명이다.

지원 희망자는 21일부터 9월 27일까지 유달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목포시청 해양항만과에 우편을 통해 택배 추가 운임 지원을 신청하면 된다.

지원 규모는 섬 주민 1인당 3만5000원 이내이며, 지원 금액은 변동될 수 있다.

시는 신청 접수 후 신청 택배사의 택배이용정보를 활용해 11월 중 섬 주민에게 지원금을 직접 지급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지난 8일 유달동 행정복지센터에 사업계획 및 사업 시행 지침을 전했다. 추후 더 많은 섬 주민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시 홈페이지, SNS, 주민참여회의 등을 통해 홍보할 예정이다.

목포시 관계자는 “그동안 섬 주민들은 택배 기본요금과는 별도의 추가 배송비를 지불해 택배 이용에 대한 부담이 가중돼 왔다”며 “섬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사업인 만큼 지원이 확대될 수 있도록 시범운영 기간 사업 추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목포=문병선 기자·서부취재본부장 mo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