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피프티 피프티 소속사, ‘큐피드’ PD 횡령 등 혐의로 추가 고소
2023년 07월 07일(금) 18:53
/연합뉴스
‘중소돌의 기적’으로 불리던 걸그룹 피프티 피프티를 둘러싼 분쟁이 해결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소속사 어트랙트가 히트곡 ‘큐피드’를 만든 안성일 더기버스 대표를 추가 고소했다.

어트랙트는 안성일 대표를 상대로 업무상 횡령,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이날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냈다고 7일 밝혔다.

어트랙트는 “더기버스 측에서 받은 인수인계 자료를 정리하던 중 어트랙트와 사전 협의 없이 진행한 횡령 건이 발견됐다”며 “더기버스 측이 허위의 용역계약서를 위조해 (용역비를) 횡령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안성일 대표의 범죄 협의가 계속 확인되고 있다”며 “추후 또 다른 범죄혐의가 드러날 경우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덧붙였다.

어트랙트는 앞서 지난달 27일 안성일 대표를 업무방해, 전자기록손괴,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소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