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인공지능 인프라·인재양성 세계가 주목”
강기정 시장, 국회도서관서 열린 ‘AI 소울포럼’ 창립기념식서 강조
“인공지능 개발·활용·윤리 등 글로벌 표준 제정에 최선다할 것”
김준하 AI사업단장, 광주 AI집적단지 소개·챗GPT 시연해 큰 호응
2023년 06월 04일(일) 16:00
강기정 광주시장이 지난 31일 서울 국회도서관에서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주최하고 광주시·경기연구원·국가평생교육진흥원 등이 후원한 ‘AI SOUL 포럼 창립기념식’에 참석해 김민석 의원, 투피 살리바 국제전기통신협회 TEM AI표준위원장, 김준하 AICA 단장 등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는 오는 10월이면 세계적 수준의 국가인공지능데이터센터가 개관하고, 인공지능(AI) 집적단지 2단계 조성사업도 차질없이 진행 중이며, AI인재양성 사다리도 촘촘히 구축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광주는 ‘AI중심도시’로 거듭날 것입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난 31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AI SOUL(인공지능 소울) 포럼 창립 기념식’에서 ‘광주의 내일’을 이같이 밝혔다. 이번 포럼은 김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주최하고 광주시·경기연구원·국가평생교육진흥원 등이 후원했으며, 투피 살리바 국제전기통신협회 TEM AI표준위원장 등 국내외 AI 전문 인사들이 참석했다.

강 시장은 “새로운 기술들이 야기할 개인과 사회의 변화에 대한 준비가 필요한 시기에 꼭 필요한 공론의 장을 열어줄 ‘AI SOUL(인공지능 소울) 포럼’의 창립을 축하한다”며 “광주는 상대적으로 이른 시기에 인공지능(AI) 사업에 뛰어들었고, 인공지능(AI)을 광주의 전략산업으로 삼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특히 “얼마 전 구글의 인공지능 챗봇 ‘바드’에게 대한민국 인공지능 대표도시가 어디인지를 물었더니, ‘광주광역시’라고 대답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강 시장은 “실제 광주는 100개가 넘는 인공지능(AI) 기업과 창업자들, 국내 유일의 국가인공지능(AI)집적단지, 국가인공지능(AI)데이터센터 등이 구축되고 있다”며 “특히 아동부터 중등생, 대학생, 그리고 전문인력까지 아우르는 촘촘한 인재양성사다리플랜은 광주인공지능(AI)의 자랑이다”고 역설했다.

강 시장은 이어 “인공지능이 가져올 미래 세계에 대한 기대감과 불안감이 교차하는 가운데 인공지능(AI) 기술과 윤리, 표준화에 대한 작업도 새로운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면서 “광주시는 앞으로 인공지능(AI) 개발과 활용, 인공지능(AI) 윤리, 글로벌 표준 제정을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AI SOUL(인공지능 소울) 포럼’은 정계·학계·산업계 등이 함께 집단지성을 발휘하고, 인공지능(AI) 기본법 제정과 윤리규범 표준화를 위해 노력하자는 취지에서 출범했으며 앞으로 주기적으로 교육, 의료, 기술 등 분야별 정책토론회를 열어 법제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번 창립행사에선 김준하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장이 광주 첨단3지구에 조성 중인 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집적단지 조성사업에 대해 소개하고, 챗GPT 활용법을 시연해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김 단장은 “잠재력이 큰 강력한 기술인 생성형 인공지능(AI)으로 사회 전반의 혁신적 변화와 함께 인공지능(AI)이 주는 위험성 및 일자리 위협 문제 등도 동시에 제기되고 있다”면서 “인공지능(AI)의 이점과 위험요소를 이해하고, 책임감을 갖고 윤리적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