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차원이 다른 경험” 그랜저 확 바뀌었다
현대차 ‘디 올 뉴 그랜저’ 출시
가솔린 3716만원·하이브리드 4376만원
2022년 11월 14일(월) 17:10
1986년 최고급 세단으로 출시된 이후 국내 대표 고급 세단의 명성을 이어오고 있는 그랜저의 완전변경 모델 ‘디 올 뉴 그랜저’가 14일 출시됐다.
‘성공의 상징’이라 불리는 그랜저가 확 바뀐 모습으로 돌아왔다.

현대자동차는 ‘디 올 뉴 그랜저’를 14일 출시했다.

그랜저는 1986년 최고급 세단으로 출시된 이후 지금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고급 세단의 명성을 이어오는 모델이다.

현대차는 이번에 출시한 그랜저는 대담한 존재감과 이에 걸맞은 혁신적 신기술로 빚어진 플래그십 세단으로, 과거부터 이어져온 신뢰와 유산을 계승하면서 새로운 시대의 모빌리티로 전환되는 미래 가치를 담아 시장 기대를 뛰어넘는 독보적인 상품성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디 올 뉴 그랜저’<현대차 제공>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수 년 동안 심혈을 기울여 개발해 온 신형 그랜저는 지난 36년간 그랜저가 쌓아온 브랜드 헤리티지 위에, 시장의 기대와 예상을 뛰어넘는 첨단 신기술과 디테일이 더해진 혁신적인 모델”이라며 “지금까지의 그랜저와는 차원이 다른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드릴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새롭게 출시된 디 올 뉴 그랜저는 ▲2.5ℓ GDI 가솔린 ▲3.5ℓ GDI 가솔린 ▲3.5ℓ LPG ▲1.6ℓ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현대차는 파워트레인 모델 별 트림 구성이 각기 달라 사양 선택이 어려웠던 기존 선택 과정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그랜저에 트림의 기본 품목을 일치시킨 ‘수평형 트림구조’를 선보였다. 이에 따라 고객은 원하는 사양에 알맞은 트림을 우선적으로 고른 후 원하는 파워트레인을 선택할 수 있어 구매 편의성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디 올 뉴 그랜저’ 내부.<현대차 제공>
그랜저는 세대와 취향, 기술과 감성의 경계를 허무는 이미지로 재탄생했다.

그랜저는 이전 모델 대비 45㎜ 길어진 5035㎜의 전장을 비롯해 휠베이스와 리어 오버행을 각각 10㎜, 50㎜를 늘려 넉넉한 공간을 확보했다.

전면부는 차별화된 고급감으로 플래그십 대형세단의 디자인 정체성과 웅장한 존재감이 강조된 것이 특징이다. 미래지향적 디자인의 ‘끊김없이 연결된 수평형 LED 램프’는 DRL과 포지셔닝 램프, 방향지시등 기능이 통합된 단절감 없는 일체형 구조로 개발됐으며 고급스럽고 강건한 이미지의 파라메트릭 패턴 라디에이터 그릴과 조화를 이뤄 강력한 인상을 더했다.

측면부는 2895㎜의 동급 최장 휠베이스와 롱 후드로, 프레임리스 도어와 플러시 도어 핸들을 결합한 수평적 원라인의 사이드 바디로 우아함을 표현했다.

현대차는 차별화된 전용 디자인과 사양을 갖춘 캘리그래피 트림도 구성해 남다른 고급감을 원하는 고객의 취향도 고려했다.

캘리그래피 트림은 전면부의 파라메트릭 패턴 라디에이터 그릴에 차별화된 패턴을 적용해 와이드한 이미지를 강조했고 전용 알로이 휠과 DLO 몰딩으로 프리미엄한 감성을 더했다.

또 18인치부터 20인치까지 총 5종의 새로운 디자인의 휠을 선보인다. 여기에 1세대 그랜저의 휠 디자인을 모티브로 한 ‘20인치 고휘도 스퍼터링 휠’을 커스터마이징 옵션으로 추가해 그랜저만의 헤리티지를 강조하면서도 더욱 중후한 느낌을 더했다.

디 올 뉴 그랜저의 가격은 ▲가솔린 3716만원 ▲하이브리드 4376만원 ▲LPG 3863만원부터 시작된다. 이는 개별소비세 3.5% 기준으로, 1.6ℓ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세제혜택 적용 전 가격이다. 환경 친화적 자동차 고시 완료 시점 이후 가격 공개 예정이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