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 재감염 기간 두달 이상 빨라졌다
첫 감염 후 재감염까지 5개월
7월 들어 기간 대폭 단축
광주·전남 확진자 이틀째 1만명대
2022년 08월 11일(목) 19:10
11일 오후 광주 서구 5·18민주화운동 교육관에 재설치 운영에 들어간 코로나 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또 감염되는 ‘재감염’ 소요 기간이 단축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특히 재감염자 중 17세 이하와 예방백신 미접종권이 다수를 차지해 백신접종의 중요성이 다시 강조되고 있다.

11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내놓은 전국 재감염(2회감염) 추정 사례 현황 분석 결과, 7월 기준 재감염 시기는 5개월로, 그 이전보다 2개월 이상 빨라졌다.

7월 셋째주∼넷째주 재감염 추정 사례는 5만 6679명으로, 누적 14만 2513명이 됐다. 주간 확진자 중 재감염 비율은 6월 넷째주 2.94%에서 7월 셋째주 6.59%, 7월 넷째주 5.43%로 5∼6%대까지 높아졌다.

코로나19 최초 감염일 이후 재감염일까지 평균 소요기간도 단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 재감염 사례의 경우 평균 소요기간이 229일이었는데, 7월 사례는 평균 154∼165일이었다.

재감염된 변이를 살펴보면 최초 BA.1 변이에 감염된 뒤 BA.2 변이에 감염된 사례가 36.5%로 가장 많았고, 델타-BA.2 감염 23.0%, 델타-BA.1 감염 11.2% 순이었다.

코로나19 초기 델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가 오미크론 하위 변이에 재감염되는 사례보다 오미크론에 걸렸다가 그 하위 변이에 또 감염되는 사례가 더욱 많다는 게 방역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또 17세 이하나 백신 미접종군이 코로나19에 더 많이 재감염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월 재감염 추정 사례 중 17세 이하 비율이 49.2%였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처음 발생한 2020년 1월 이후 전체 확진 사례 중 17세 이하 비율이 23.1%인 것과 비교하면 최근 한달 17세 이하 재감염 비율이 2배 이상이다.

이와 함께 7월 재감염 추정 사례 중 백신 미접종군도 50%대 였다. 백신 미접종군 비율은 전체 중 12%인데, 이들이 재감염 사례 중 약 절반을 차지하는 것이다. 방대본에 따르면 백신 접종 횟수가 증가할수록 재감염 및 재감염 후 사망 가능성이 작아진다.

재감염 발생 위험은 미접종군에 비해 2차접종 완료군은 48%, ‘3차접종 완료군’은 74% 낮았다.

감염 횟수와 관계없이 3차접종 완료군에서는 감염 후 사망 진행 위험이 95% 이상 낮았으며, 재감염 시에도 접종 횟수가 증가할수록 사망 진행 위험도는 낮게 나타났다.

재감염이 증가하는 이유는 기본적으로 누적 확진자(최초 감염자)가 늘고 있고 전파력과 면역 회피력이 기존보다 센 BA.5 점유율이 높아지는 데다, 자연 감염과 백신 접종으로 얻은 면역 효과가 시간이 지나며 감소하기 때문이다.

특히 오미크론 대유행 시기인 올해 2∼4월에 최초 감염자가 급증했고, 이들의 면역 감소와 BA.5 우세화 유행이 맞물려 향후 2∼3달간 재감염 사례가 계속 증가할 수 있다고 방대본은 밝혔다. 재감염 증가는 전 세계적 추세이기도 하다. 영국의 경우 최근 전체 확진자 중 재감염 추정 사례 비율이 20%를 차지했다.

방대본은 “재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첫 감염 후 방역수칙을 계속 잘 준수하고 권장 시기에 맞춰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며 조언했다.

이날 0시 기준 전국 신규 확진자는 13만 7241명이 추가됐다. 광주·전남에서도 각각 4804명, 5342명 등 1만 146명을 기록하는 등 이틀연속 1만명대 감염세를 이어갔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