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비전력 적은 노트북에 ‘프리미엄 환경표지’
환경부, ‘환경표지 대상제품 및 인증기준’ 개정안 입법예고
2022년 05월 31일(화) 18:25
소비전력량이 적고 핵심부품 공급이 5년 이상 보장되는 노트북은 앞으로 ‘프리미엄 환경표지’를 붙여 ‘친환경’ 제품이라는 사실을 홍보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프리미엄 환경표지 인증 대상 품목을 현행 4개에서 10개로 늘리는 등 ‘환경표지 대상제품 및 인증기준’ 개정안을 31일 입법예고했다.

프리미엄 환경표지 인증 대상 품목에 새롭게 오른 것은 노트북, 컴퓨터용 모니터, 세탁용 세제, 주방용 세제, 샴푸·린스·바디워시, 의류 등이다.

노트북은 ▲연간 소비전력량이 국제에너지스타 프로그램 수준 ▲핵심부품인 메인보드 공급 5년간 보장 ▲겉면(하우징)에 재생합성수지 10% 이상 사용 ▲재활용 종이·펄프로만 포장완충재 구성 등을 충족해야 한다.

컴퓨터용 모니터는 연간 소비전력량이 국제에너지스타 프로그램 수준(27인치 기준 45.8kWh)이어야 한다는 점 등은 노트북과 유사하나 포장완충재 관련 항목이 빠지고 5년간 공급돼야 하는 핵심부품이 ‘액정표시장치(LCD)·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로 규정됐다.

세탁·주방용 세제는 모든 원료를 생분해성물질로 쓰고 바이오매스 기반 계면활성제를 50% 이상 사용하는 등의 기준을 지켜야 프리미엄 환경표지를 달 수 있다. 샴푸·린스·바디워시는 세제와 기준이 유사한데 바이오매스 기반 계면활성제 사용률이 70% 이상으로 더 높다. 의류는 재활용 폴리에스터 원사 사용률이 50% 이상, 종이 포장재 폐재(폐지) 사용률이 80% 이상이어야 프리미엄 환경표지를 붙일 자격이 생긴다.

환경부는 환경표지 인증 대상(166개 품목) 중 생활밀착형 제품(58개 품목) 전체로 프리미엄 환경표지 인증 대상을 확대할 방침이다.

환경표지 대상제품 및 인증기준 개정안에는 새 프리미엄 환경표지 대상 품목의 일반 환경표지 인증기준을 높이는 내용도 담겼다. 노트북과 컴퓨터용 모니터는 소비전력량이 적은 순으로 상위 30% 안에 들도록 기준이 강화됐다. 개정안엔 텀블러 환경표지 인증기준도 마련됐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