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수산단 생산·수출 증가 경기 회복 기대
2021년 4분기 경제 동향
정유·석유화학기업 회복세
조세 19%·어획고 14% 줄어
2022년 03월 07일(월) 18:20
여수산단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여수국가산단 입주 정유·석유화학 기업의 최근 분기 생산액과 수출액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이들 업종의 경기 회복세가 기대되고 있다.

여수상공회의소가 최근 발간한 2021년 4분기 지역경제 동향에 따르면 여수국가산업단지의 분기 생산 실적은 21조 4231억원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 12조 2222억원에 비해 75.3% 증가했다. 직전 3분기 20조 1864억에 비해서도 6.1% 증가한 수치다.

수출 실적도 92억 2600만 달러로 전년도 같은 기간 44억 7700만 달러에 비해서 106.1% 증가했다. 직전 분기 85억 5800만 달러에 비해서는 7.8% 증가했다.

여수상의는 이를 통해 여수산단 내 정유·석유화학 업종의 회복세가 뚜렷한 것으로 진단했다.

하지만 도세, 시세 등 지난 연도 징수를 합산한 여수시의 4분기 조세 징수 실적은 855억원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19.1% 감소했다. 이중 도세의 징수 실적은 440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9.6% 감소했다. 시세는 415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6.9%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분기 수산업 어획고는 1만 5041t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14.2% 감소했고, 위판액 역시 631억 원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17.7% 감소했다.

4분기 철도 이용객 수는 승차 인원 23만 5818명, 하차 인원 23만 9843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승차 42.5%, 하차 43.4%가 증가했다. 전 분기에 비해서도 승차 18.6% 증가, 하차 19.5% 증가하는 등 여객 수요가 늘고 있다.

여수공항의 4분기 이용객 수는 31만 4397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35.3% 증가했다. 전 분기에 비해서도 14.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여수~서울 간이 21만 610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5.3% 증가했으며, 여수~제주 간 역시 9만 829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5.3%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여수를 방문한 관광객은 281만여 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29.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