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시민권익위 제4수원지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방침에 반발
광주환경운동연합 “물 부족·수질 악화 등 초래”
2022년 01월 27일(목) 21:45
광주시의 ‘제 4수원지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광주일보 2021년 9월 6일 6면> 방침과 관련,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의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 입장이 알려지면서 환경단체가 거세가 반발하고 있다.

27일 환경운동연합 등에 따르면 광주시 시민권익위원회는 이날 전원위원회를 열고 제 4수원지 상수원 보호구역 해제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권익위원회는 각화정수장 폐쇄로 제4수원지를 식수원 용도로 사용할 수 없는 만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는 불가피하다는 입장과 함께 향후 수질악화 등을 우려해 보호구역 해제 전 수질 관리·보전 대책 수립의 필요성을 제안했다.

광주 환경운동연합은 즉각 반발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내고 “각화정수장 폐쇄에 따른 물 이용이 중단된 상황이라 하더라도 즉각적인 보호구역 해제 절차는 향후 물 부족 대비, 비상 상수원 활용 가능성마저 포기하는 것”이라며 “보호구역에서 해제되는 순간, 수질 관리에서 벗어나 수질은 더욱 나빠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광주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상수원보호구역 해제는 광주시, 환경부가 영산강 유역 보전, 물 자립 책임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