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남은 항상 역사의 물줄기 바로잡는 역할했다”
한신협, 안철수 후보 인터뷰
2022년 01월 26일(수) 19:25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호남은 항상 역사의 물줄기에서 방향을 바로잡는 물꼬를 트는 역할을 해온 곳이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지난 25일 서울에서 진행된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 인터뷰를 통해 ‘국민의당의 호남 기반이 약하다’는 지적에 대해 “후회되는 점 중에 하나가 그것이다”고 밝혔다.

안 후보는 “당이 존폐의 위기에 놓여 있다. (과거) 생각했던 것이 ‘시대 정신이 무엇일까’하는 것이었고, 저는 국민 통합이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그거는 그때도 마찬가지고 지금도 사실 마찬가지”라면서 “호남에 기반을 두고 있는 국민의당이 영남에 기반을 둔 바른정당에 국민통합의 손을 내밀면 오히려 역사적인 시대 정신을 먼저 구현하는 선택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시작을 했다. 그런데 제가 잘못한 점이 딱 하나가, 보통 정당 합당은 시간이 조금 지나면 이게 실패한다. 그래서 빨리 밀어붙이다 보니까 이런 제 의도를 충분히 호남 시민분들께 전달을 못 해 드렸다”고 해명했다.이와 관련 안 후보는 “제가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설득을 못 했었다. 내 잘못이다”고 강조했다.

/한국지방신문협회 공동취재단=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