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차원의 사고수습본부 조속히 설치해야
2022년 01월 21일(금) 00:05
광주 화정 아이파크 아파트 붕괴사고 실종자 구조 작업이 답보 상태에 놓여 있다. 당장 가장 큰 위험 요인인 140미터의 타워크레인 해체 작업이 선행돼야 하는데 국내에서는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의 고난도 작업이 요구된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까지 타워크레인 해체를 마치고 다음주부터 상층부 수색에 나설 방침이지만 이에 앞서 또 다른 위험 요인인 건물 손상 부위 외벽에 대한 안정화 작업이 이뤄져야 한다.

전문가들은 현재의 상태로는 수습에 한계가 있다며 최고 수준의 구조 전문가와 최첨단 장비를 동원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정부 차원의 중앙사고수습본부 설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정부에 중앙사고수습본부 설치를 공식 요청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불행 중 다행으로 정부 역시 중앙사고수습본부 설치를 사실상 확정하고, 소관 부처를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 가운데 어디로 할 것인지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한다면 국토교통부 소관으로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사고 수습은 물론 시공사인 현대사업개발에 책임을 묻는 관리감독 차원까지 생각해야 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필요하다.

어제 현장을 둘러본 실종자 가족들은 수색과 구조가 최장 1년 이상 걸릴 수도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수습 기간이 길어지면 실종자 가족은 물론 인근 상인들의 고통도 커질 수밖에 없다. 자치단체만으로는 수습에 한계가 있는 만큼 정부는 빠른 시일 내에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하고 이 일대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햐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