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 연운당의 옛 문서들’ 발간
전남도 유형문화재 321호
2022년 01월 19일(수) 18:30
곡성군이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321호인 연운당 고문서를 정리한 ‘곡성 연운당의 옛문서들’ 도록을 발간했다.

연운당은 곡성군 석곡면 연반촌에 자리 잡은 선산 류씨들의 곡성입향 본가다.

연운당 고문서는 해당 가문에서 조선시대부터 보관하고 있는 문서들이다. 과거문서, 호적문서, 소지류, 일기류, 미암 유희춘(1513-1577)의 미암일기 등초록 등 일괄 문서가 177점에 달한다.

조선후기 향촌 사회사와 제도사, 생활사 등을 이해하는 귀중한 기록유산으로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 받아 2015년 8월 6일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321호로 지정됐다. 이번에 발간된 ‘곡성 연운당의 옛문서들’은 석곡면 연운당에 소장돼 있는 문서 177점을 문서에 대한 해제, 문서별 사진과 번역, 탈초 등을 첨부해 도록(圖錄) 형태로 묶은 것이다.

고문서별로 어떤 의미를 담고 있는지 상세하게 안내하고, 관련된 용어 해설도 곁들여 누구나 쉽게 연운당 고문서들을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