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 해남 솔라시도에 RE100 산업벨트 조성
‘RE100 산업벨트 구축 통한 지방소멸 위기 대응 토론회’ 개최
데이터센터 지방 이전…2030년 100% 친환경 재생에너지 생산
2021년 12월 06일(월) 20:00
지난 2일 국회 소회의실에서 ‘RE100 산업벨트 구축을 통한 지방소멸 위기 대응 토론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한상규 대한전기협회 전무이사,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 위성곤 의원, 윤재갑 의원, 송영길 당대표, 김영록 전남지사, 이학영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주철현 민주당 의원, 진우삼 한국RE100위원장, 김태기 대한전기협회 신재생에너지처장.
전남도가 오는 2030년까지 소비전력의 100%를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생산하기로 하고, 해남 솔라시도에 RE100 산업벨트를 조성하기로 했다. 재생에너지 발전시설 입지지역에 데이터센터 등 대규모로 에너지를 사용하는 기업들이 자리잡을 수 있도록 유도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를 위해서는 정부의 재생에너지 기반시설 지원, 기업 유치를 위한 정부·지자체 실질적인 지원, 참여 기업 인센티브 등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윤재갑 민주당 의원(해남·완도·진도) 주최로 ‘RE100 산업벨트 구축을 통한 지방소멸 위기 대응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대한전기협회와 전남도가 함께 했으며, RE100 시대에 발맞춰 재생에너지 확대와 이와 연계한 지역발전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RE100 산업단지를 조성해 전 세계 과제인 탄소중립과 지역경제 활성화, 고용창출을 유도해야 한다”며 신재생에너지 시대로의 전환점에서 재생에너지 생산 확대와 지역경제 활성화가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수도권에 집중적으로 배치돼 전력계통에 부담을 주는 데이터센터의 지방분산에 대한 당위성도 논의됐다. 일부 데이터센터는 재생에너지 수급이 용이한 지역 전남 서부권 등을 대상으로 입주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김신남 전남도 에너지산업국장은 ‘전라남도 RE100 산업벨트 구상과 의의’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전남이 2030년까지 RE100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태양광 7.1GW, 풍력 9.16GW, 연료전지 0.2GW 분량을 증설해야 한다”며 “전남에 RE100 전용 신규 산업단지를 지정하고, 기존 산단의 RE100 전환을 통해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해남 솔라시도 RE100 산업벨트를 태양광과 연계한 전용 산단으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해남 솔라시도 RE100 산업벨트에는 한양이 약 158만㎡(약 48만평) 부지에 설치한 솔라시도 태양광 발전소를 운영중이다. 국내 최대 발전설비 용량(98MW)과 세계 최대 규모의 ESS 에너지저장장치(306MW)를 갖추고 있어 태양광과 연계한 전용 산단을 조성할 수 있는 최적의 위치로 평가받고 있다.

김 국장은 “대규모 전력소비처인 데이터센터를 지방에 유치하는 것은 수도권의 전력계통 부담을 줄일 수 있는 효과적인 방안”이라며, “산자부에서 지난 6월 발표한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 전략에 따른 분산형 전원 구축의 최적지가 해남 솔라시도 RE100 산업벨트”라고 설명했다.

이준신 성균관대 전자전기공학부 교수(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장)는 “전력계통 정책은 중국을 포함한 대륙과 연계해야하며, 그래야만 향후 닥쳐올 재생에너지 전력계통 문제에 대처할 수 없다”며 재생에너지 전력계통 문제는 인접국과 함께 풀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범조 KEI컨설팅 수석컨설턴트는 해남 솔라시도와 같이 재생에너지 발전소의 인근에 전기를 소비할 수 있는 기업들을 유치하는 방안을, 이성규 한국전력 계통계획부장은 지역별 재생에너지와 전력 수요 간에 균형을 이루는 지역별 수급 균형 체계 구축의 필요성 등을 주장했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이날 토론회에 앞서 축사를 통해 “전남도는 해상풍력 사업을 세계적 수준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열심히 노력하는 지역에 경제적 혜택이 주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