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호 절경 감상 둘레길 생긴다
한전KPS~녹야원 등 2개 구간 7.5㎞ 설치…23년말 완공
2021년 11월 10일(수) 18:00
빼어난 절경을 자랑하는 나주호에 새로운 명품 길이 조성된다.

나주시는 다도면 마산리와 방산리 일원 나주호를 따라 길이 7.5㎞의 둘레길을 사업비 110억원을 들여 오는 2023년 말까지 만든다.

둘레길은 나주호 수변 길을 따라 2개 구간으로 나누어 조성된다.

1구간은 한전KPS 연수원 방향 도로 끝에서 녹야원 앞까지 4.2㎞, 2구간은 중흥골드리조트 펜션단지 앞에서 다도광업소 근처까지 3.3㎞이다.

친환경 천연 나무를 소재로 한 목재 데크와 푹신푹신한 감촉을 느낄 수 있는 야자 매트, 친목 계단 등 다양한 구간을 만나게 된다.

1, 2구간에 400여㎡ 규모의 전망대 1곳씩을 설치, 탁 트인 나주호를 감상하고 휴게 광장에서 쉴 수 있도록 했다.

두 구간에는 호수를 가로지르는 83m와 260m 규모의 인도교도 설치할 계획으로 또 다른 볼거리가 될 전망이다.

이달까지 실시계획 승인과 사업자 지정, 입찰을 거쳐 내년 1월 공사에 들어간다.

나주호의 규모가 커 둘레길 노선이 출발점과 종착점이 다른 일자형 선형인 점도 특징이다.

나주시 관계자는 “호수 주변 훼손을 최소화하는 데 공사의 중점을 두는 등 친환경·명품 둘레길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주호는 영산강 유역 개발사업의 하나로 지난 1976년 장성호, 광주호, 담양호와 함께 조성된 호수로 둑 높이기 작업을 거쳐 저수용량 1억781만t, 관개 유역 면적 1만2000여㏊에 달하는 농업용 댐으로는 국내 최대 호수다.

/나주=김민수 기자 km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