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동백꽃섬 여수 오동도에 여순사건 기념관 개관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발맞춰
다크투어리즘 시티투어도 운영
2021년 10월 18일(월) 19:40
여수 오동도에 조성한 ‘여순사건 기념관’이 19일 문을 연다. 사진은 사건의 참상을 그린 ‘손가락 총’ 부조. <여수시 제공>
여수시가 여순사건특별법 제정에 발맞춰 동백꽃으로 사랑받고 있는 오동도 내에 여순사건기념관을 조성하고 19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여수시에 따르면 기념관은 해방 이후 혼란기를 겪었던 대한민국 상황, 전개 과정, 특별법 제정을 위한 민·관 노력 등 6개의 아카이브와 손가락 총을 형상화한 포토존으로 구성됐다.

과거의 아픔을 딛고 현재의 아름다운 관광도시로 도약한 여수의 주요 관광지 VR 파노라마관과 여순사건 영상체험 및 상영관도 운영한다.

기념관은 여순사건 73주기인 10월 19일에 맞춰 개소식을 열고 일반 관람객들에게 개방한다. 여순사건을 기반으로 한 다크투어리즘 시티투어 상품은 12월부터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그동안 여수시는 서울 추모문화제, 여순사건 창작 오페라 ‘침묵’ 공연, 특별법 제정 촉구 국회 방문 및 영화 ‘동백’ 국회의원 초청 시사회 등 끊임없는 노력 끝에 지난 6월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안이 73년 만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는 역사적인 순간을 맞이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순사건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부족하지만 경건하고 조심스러운 마음으로 기념관을 조성했다”면서 “여순사건기념관 및 다크투어리즘 운영을 통해 여순사건에 대한 전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