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 초광역협력사업 정부 적극 지원을
2021년 10월 18일(월) 01:00
정부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새로운 전략으로 ‘초광역 협력’을 제시하고 이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엊그제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초광역 협력 추진 전략 보고회’에서 “수도권 일극 체제를 타파하려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특단의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며 “‘초광역 협력’을 새로운 국가 균형발전 전략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초광역 협력’은 광역지자체들이 힘을 합쳐 지역 경쟁력을 높이는 전략으로, 최근 논의가 활발한 메가시티 구상이 대표적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지역 주도로 수립한 초광역권 발전 계획을 국가균형발전 5개년계획에 반영하고,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의 추진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기준을 ‘총사업비 500억 원·국비 300억 원’에서 ‘총사업비 1천억 원·국비 500억 원’으로 상향 조정하는 등 각종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이용섭 광주시장은 한전 본사와 인근 산업단지 네 곳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에너지 허브’ 구축, 인공지능으로 광주시와 인근 5개 시·군을 하나로 연결하는 ‘빛고을 스마트 메가시티’를 제시했다. 김영록 전남 도지사는 이에 더해 광주·전남 광역경제권 구축과 전남 및 부산·울산·경남의 관광자원과 SOC를 연계한 ‘남해안 남부권 메가시티’를 제안했다.

현재 메가시티 구상은 부산·울산·경남 등 전국 네 개 권역에서 광역지자체들의 주도로 추진 중이다. 이 가운데 광주·전남은 상호 공감대는 형성돼 있지만 군 공항 이전 갈등 등에 발목이 잡혀 다른 지역에 비해 진척이 더딘 상황이다. 따라서 양 시도는 상생과 협력을 바탕으로 사업을 더욱 구체화하고 차기 대선 공약에도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대처해야 한다. 아울러 정부는 그동안 균형 발전에서 소외돼 온 광주·전남의 초광역 협력 사업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