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벤츠, 중고차 이어 신차도 온라인 판매 시작
메르세데스 온라인 샵 이용
100만원 결제하면 차량 예약
2021년 10월 11일(월) 18:40
메르세데스 온라인 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공식 온라인 판매 채널인 ‘메르세데스 온라인 샵’에서 인증 중고차에 이어 신차 판매도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메르세데스 온라인 샵은 벤츠코리아의 공식 딜러 11개사가 온라인으로 차량을 판매하는 마켓플레이스(중계시장) 형태로, 지난달 오픈과 함께 인증 중고차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벤츠코리아는 내년부터는 서비스 상품도 온라인으로 판매함으로써 제품과 서비스를 아우르는 종합 온라인 마켓플레이스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메르세데스 온라인 샵에서는 모델, 바디 타입, 색상, 옵션, 가격 등의 다양한 조건을 설정해 원하는 차량을 검색하고 주문할 수 있으며, ‘지금 주문하기’ 기능을 통해 100만원의 예약금을 결제하면 차량을 즉시 예약할 수도 있다. 벤츠코리아는 온라인 신차 판매 개시를 기념해 새로운 옵션으로 구성된 모델을 온라인 샵에서만 선공개할 예정이다. 해당 모델은 일정 시간 뒤 오프라인 전시장에서도 판매된다.

벤츠코리아는 향후 온라인 샵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전용 모델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상국 벤츠 코리아 세일즈 부문 총괄(부사장)은 “시대의 흐름을 반영한 편리한 구매 환경을 통해 고객에게 항상 최상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