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영향 17일 비…추석 연휴 대체로 맑음
2021년 09월 16일(목) 19:10
16일 오후 4시 기준 태풍 찬투 진로도
올 추석 연휴 기간(18~22일) 날씨는 대체로 맑겠으나 추석 당일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16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찬투)이 동쪽으로 빠져나간 18일부터 고기압 영향으로 대체로 맑고 선선한 날씨가 이어지다가 추석인 21일 저기압이 우리나라 북쪽을 통과하면서 광주·전남 전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추석 연휴 기간 광주와 전남지역의 낮 최고기온은 27도 안팎, 일 최저기온은 19도 내외의 기온을 보이겠다.

기상청은 제주도 남서쪽 먼바다에 위치한 태풍 찬투가 점차 북동진하며 17일 새벽~오후 제주도 남쪽해상을 지나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했다. 광주와 전남 대부분 지역은 태풍의 영향으로 17일까지 10~60㎜의 비가 내리겠으며, 전남동부권에는 30~80㎜ 많은 곳에는 120㎜ 이상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이 기간 전남 남해안에는 순간적으로 시속 70~110㎞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되며, 해상에서는 최대 8m의 높은 파고가 일 것으로 보인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