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장보 문건’ 맹공
검찰 조직 하나회 같은 실체 확인
파도 파도 공작, 파도 파도 괴담 뿐
2021년 09월 15일(수) 22:15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고발사주’ 의혹과 더불어 대검의 ‘총장 장모 사건 대응 문건’을 두고 비난했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대검은 총장의 범죄 혐의를 비호하려 집사 변호사나 해결사처럼 움직였다”며 “검찰권의 완전한 사유화, 검찰 조직의 하나회 같은 충격적 실체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고발 사주 사건에 대한 윤 전 총장의 직접적인 관련 가능성도 더욱 커졌다”며 “윤석열 감독, 검찰과 국민의힘 공동 주연인 국기문란 사건의 퍼즐이 하나씩 맞춰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이 정도면 억지로 까는 ‘억까’가 아니고 스스로 까는 ‘스까’ 후보”라며 “대검을 불법 정치공작소와 가족 측근 무료 변론 사무소로 만든 윤 전 총장을 감싸기 위해 국민의힘은 오늘도 당력을 총동원 중”이라고 비판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파도 파도 공작, 파도 파도 괴담 뿐”이라며 “검찰총장 재직 시절 장모를 지키려 대검찰청을 흥신소, 사설 심부름센터로 전락시켰다는 검찰 공작, 검찰 농단의 일각이 드러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백혜련 최고위원은 “장모 사건 대응 문건과 고발사주는 사실상 하나의 사건으로, 핵심은 지시자를 밝히는 것”이라며 “공수처와 경찰, 검찰에서 각각 수사가 진행될 수 있어서 합동수사본부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전날 손준성 검사가 고발장을 작성해 자당 김웅 의원에게 보냈다 하더라도 문제가 없다면서 오히려 김 의원에 표창장을 줘야 한다고 발언한 것도 집중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 김영배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이 국기문란 범죄에 조직적으로 가담했다는 것을 자백한 셈으로, 기본적 법 의식 조차 없는 소시오패스 같은 발언 앞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또 “박근혜 정부가 ‘최순실, 도대체 뭐가 문제냐’라고 하면서 유출이 문제라고 했던 것과 똑같다”며 “‘쿠데타가 무슨 문제냐, 구국의 결단이다’라고 했던 군사 반란 주범들과 똑같다”고 덧붙였다.

김용민 최고위원도 “황당한 망언으로, 의혹을 인정한 발언 자체는 환영하나, 문제점을 인식하는 능력은 제로에 가깝다”며 “혹시 윤 전 총장과 낮술을 마시고 한 발언 아닌가 의심이 든다”고 했다.

민주당은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한 국정원 배후설 비판도 이어갔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KBS 라디오에서 “제보사주 프레임은 명백한 물타기로, 본질을 호도하는 정치적 행위”라며 “‘검당 유착’이 본질로, 수사가 진행되는 부분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