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가고 싶다’ 코로나 답답함 시로 표현 했어요
곡성군 오산면 구회남 할머니
전국 성인문해시화전 특별상
2021년 08월 26일(목) 19:00
구회남 할머니와 그가 쓴 시.
‘어휴 답답해/ 책가방 속 공책들이 꿈틀꿈틀/ 어휴 허리야/ 책 속에 책받침은 부스럭부스럭/ 어휴 깜깜해/ 필통 속 연필들이 달그락달그락…(중략) 지금쯤 책상은 뭘 하고 있을까/ 나가고 싶다’

한글을 뒤늦게 배운 곡성군 할머니가 ‘전국 성인문해 시화전’에서 특별상을 받았다.

곡성군 오산면 안평리 구회남(79) 할머니는 코로나19로 인해 문해교실을 나갈 수 없어 답답했다.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사라졌으면 했다.

그래서 그 마음을 학용품에 빗대어 그대로 시로 옮겼다.

구 할머니는 이 시로 2021년도 전국 성인문해 시화전에서 특별상을 받았다.

곡성군은 2006년 교육부로부터 평생학습도시로 지정됐다.

학습 기회를 놓친 고령자들을 대상으로 꾸준히 성인문해교육을 실시, 고령의 학습자들은 문해교실에서 한글을 배우고 시화도 그리며 새로운 세상을 만나고 있다.

교육부에서도 학습 기회를 놓친 성인들의 문해교육을 위해 교육자료 개발, 방송 문해 프로그램 제작 등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는데, 전국 성인문화 시화전도 그중 하나다.

지난 6월 곡성군에서는 20명의 성인문해 학습자들이 시화 작품을 제출했다.

작품들은 군, 시·도, 교육부 심사와 대국민 투표라는 치열한 경쟁을 거쳐 구 할머니가 특별상(국회 교육위원장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구회남 할머니는 “이웃들과 문해교육 가서 웃고 떠들며 수업 들을 때가 그립다”며 “하루빨리 코로나가 사라져서 다시 마을회관에서 공부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