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군 청소년 진로직업 플랫폼 개관
‘꿈키움마루’…기차마을에
4차산업 교육·체험 마당
미래산업 대응 인재 양성
2021년 08월 26일(목) 00:00
유근기(왼쪽 세번째) 곡성군수와 장석웅(오른쪽 첫번째) 전남도교육감 등이 꿈키움마루 내부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곡성군 제공>
지역 청소년들을 위한 4차 산업 진로직업 플랫폼 ‘꿈키움마루’가 공식 개관했다.

꿈키움마루는 교육을 핵심정책으로 삼고 있는 곡성군이 전국 최초로 지자체 및 교육청과 협력해 조성한 미래산업 대응 교육시설이다. 전남도와 전남도교육청이 함께 투자하고 협력해 만들었다.

기차마을 사거리(곡성읍 읍내리 128)에 위치하고 있으며 지상 2층, 연면적 2101㎡의 규모를 갖추고 있다. 미래산업에 대응할 인재 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만큼 4차 산업 교육을 비롯한 다양하고 새로운 형식의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1층에는 곡성군이 공들이고 있는 대표적인 창의교육 프로그램 숲 체험을 위해 ‘꿈놀자트리클라이밍센터’도 마련됐다. 실내에서 트리 클라이밍을 체험할 수 있도록 했으며, 주변에는 수직정원을 조성해 숲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갖도록 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수학 교구를 이용할 수 있는 수학놀이터, 3D 프린터로 자신만의 디자인 제품을 만들어볼 수 있는 메이킹 랩, 목공예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워킹 스페이스 등 흥미로운 시설들로 가득하다.

꿈키움마루는 교육의 효과성 향상을 위해 곡성군미래교육재단이 수탁을 받아 운영하게 된다. 재단은 학생들에게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직접 강사진을 육성해 지속가능한 지역 교육 생태계를 만들어 갈 예정이다.

곡성군 관계자는 “꿈키움마루는 지역 청소년들이 미래산업에 대응할 수 있도록 만든 맞춤형 시설이다”며 “곡성의 미래교육을 넘어 지역의 성장기반이 될 수 있도록 개관 이후에도 새로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