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순특별법 시행 지킴이 ‘여순범국민연대’ 출범
진상규명·명예회복 절차 감시
각계 전문가…서울 등 전국조직
내일 순천만생태공원서 창립총회
2021년 08월 17일(화) 23:45
지난 6월 권오봉 여수시장이 여순사건 특별법 법안 명칭이 적한 족자를 여순사건 위령비에 헌물하고 있다. <여수시 제공>
여순사건 특별법 시행을 앞두고 올바른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을 위한 전국 단위의 ‘여순10·19범국민연대’가 창립식을 갖고 출범할 예정이다.

여순10·19범국민연대(여순범국민연대) 창립 준비위원회는 19일 오후 2시 순천만생태문화교육원에서 창립총회 및 출범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출범식은 1부 창립선언문 채택 등 창립총회에 이어 2부에서는 기념강연회가 열린다.

김정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가 ‘8·15해방과 10·19여순항쟁 너머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여순사건의 배경을 해방정국에서부터 찾아가는 강연을 한다.

여순범국민연대는 16대 국회에서 특별법을 최초로 발의한 김충조 전 국회의원, 조정래 소설가, 백승종 역사학자, 조영선 국가인권위원회 전 사무총장, 이재봉 평화학자, 김정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양동윤 제주4·3도민연대 대표 등이 활동할 예정이다.

출범 이후에도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전국 단위의 각계 전문가들을 영입해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여순범국민연대 준비위원회 관계자는 “그동안 왜곡된 여순10·19 역사가 올바르게 규명되고 진정한 명예회복을 위해 지역과 이념을 넘어 여순항쟁 유족들과 함께 전국 시민사회 및 관련 단체들과 연대해 힘을 결집하고자 여순범국민연대의 출범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순범국민연대는 내년 1월 출범하는 ‘여순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와 ‘실무위원회’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철저히 감시하고 견제할 뿐만 아니라 시행령 및 전라남도의 조례 제정 과정에서 예측되는 사항들에 대해 각 분야 전문가들과 검토된 요구사항을 관철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19일 출범식은 코로나19 방역수칙 3단계에 따라 전남 동부권 공동대표단 등 50명 이하의 참석 수준에서 열린다.

/여수=김창화 기자 ch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