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시 취약계층 폭염 대응 총력전
3개반 구성 종합상황실 가동
비상연락망 구축 방문 건강관리
그늘막 215개소·살수차 운영
2021년 08월 09일(월) 21:00
나주시가 취약계층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폭염대응 종합계획’을 추진한다.

나주시는 오는 9월 말까지를 폭염 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총괄상황반, 건강관리지원반, 시설관리반 등 3개 반으로 구성된 폭염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폭염정보 상황 전파, 취약계층 특별보호, 야외 근로자 안전 대책, 폭염 취약시설물 안전관리, 시민 행동요령 홍보 등에 중점을 두고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현장 중심의 다각적인 폭염 안전·저감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홀몸 노인과 거동불편자 등 폭염 취약계층을 위한 비상연락망을 구축하고 방문건강관리 전담인력, 노인돌보미 등 재난도우미를 활용해 방문·전화로 행동요령 안내와 안부를 점검하고 있다.

냉방시설 여건이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한 무더위쉼터는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탄력 운영한다.

무더위쉼터 총 614개소에 마스크, 손소독제, 체온계 등을 보급하고 폭염기간 냉방기 가동, 비상구급품 구비, 방역 위생 관리 여부 등을 상시 점검할 계획이다.

도로 횡단보도, 공원 등 시민들의 왕래가 잦은 곳에 설치된 파라솔식 그늘막은 올해 신규 5개소를 포함해 총 215개소를 운영한다.

폭염특보 발효 시 살수차 4대를 운영하고 빛가람동, 원도심, 영산포 지역의 도로 열기를 식히고 있다.

시청사, 농업기술센터, 20개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는 뙤약볕에 노출된 시민을 위한 양산 대여 서비스도 제공한다.

시는 폭염에 취약한 야외작업장 근로자를 위한 ‘무더위 휴식 시간제’(Heat Break) 운영을 공사장 점검을 통해 당부하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시민들이 건강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분야별 폭염 대책을 꼼꼼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나주=김민수 기자 km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