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 EV6로 갈아타세요…31일 사전계약 돌입
2021년 03월 30일(화) 18:05
‘더 기아 이 브이 식스’(The Kia EV6)<기아 제공>
기아의 전용 전기차 EV 시리즈 첫 모델 ‘더 기아 이 브이 식스’(The Kia EV6)가 공개됐다.

기아는 30일 ‘EV6 디지털 월드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31일부터 사전예약에 돌입하기로 했다.

EV6는 기아의 중장기 사업전략 ‘플랜S’에 기반한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이다.

EV6는 77.4㎾h 배터리가 장착된 롱 레인지 모델과 58.0㎾h 배터리가 장착된 스탠다드 모델 두 가지로 운영된다. 후륜에 기본으로 탑재되는 160㎾급 전동모터와 짝을 이뤄 1회 충전 때 최대 510㎞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더 기아 이 브이 식스’(The Kia EV6)<기아 제공>
또 전륜 모터를 추가해 후륜과 사륜 구동 선택이 가능하고, 사륜 주행시 전·후륜 합산 최고출력 239㎾, 최대토크 605Nm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고성능 버전인 EV6 GT 모델은 최고출력 584마력과 최대토크 740Nm(75.5㎏f·m)의 동력성능을 바탕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h 가속까지 걸리는 시간은 3.5초다. 최고속도는 260㎞/h로 제한된다.

EV6에는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이 적용됐다. 800V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18분만에 10%에서 최대 80%까지 초고속 충전이 가능하며, 4분30초 충전으로 100㎞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더 기아 이 브이 식스’(The Kia EV6)<기아 제공>
이밖에 최첨단 안전·편의사양도 탑재됐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와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DAW),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등이 기본 사양으로 적용됐다.

EV6 모델별 시작 판매가격은 ▲스탠다드 4000만원대 후반 ▲롱 레인지 5000만원대 중반 ▲GT-Line 5000만원대 후반 ▲GT 7000만원대 초반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