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등 지역현안 적극 지원
김영록 지사, 전해철 장관 약속 받아
2021년 01월 24일(일) 21:20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이 지방소멸 위기, 고향사랑 기부금, 지방재정분권 개선 등 전남이 안고 있는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전남도는 24일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 22일 전해철 행정안전부장관을 만나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등 지역 현안 건의와 관련해 적극적인 지원에 나서겠다는 약속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정부 서울청사에서 전해철 장관을 만나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한국 섬 진흥원 전남 설립 ▲고향사랑 기부금에 관한 법률 ▲지방소멸위기지역 지원 특별법 ▲지방자치법 ▲지방 재정분권 관련 개선 등 6건의 지역현안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은 행안위 제1법안심사소위에 회부 중으로 입법공청회까지 진행됐으나 단 한 차례도 심사를 받지 못했다”며 “유가족이 대부분 사망하거나 고령으로 국가차원의 진실규명과 희생자에 대한 명예회복이 시급해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한국 섬 진흥원 설립과 관련해서는 “전남은 전국에서 섬이 가장 많고, 섬 관련 기관이 집적돼 있어 섬 발전 정책과 사업 수행의 최적지다”며 “그동안 한국 섬 진흥원의 설립과 유치에 노력해 온 점을 감안, 반드시 전남에 설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경제활동 인구의 대도시 집중 등으로 대도시와 지방의 사회·경제적 기반 불균형과 함께 세수 격차가 심화되고 있다”며 “개인이 지자체에 기부할 수 있는 ‘고향사랑 기부제’ 도입 등을 위해 고향사랑 기부금에 관한 법률이 제정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아울러 당부했다.

전해철 행안부장관은 이에 대해 깊은 공감을 표하며, “정부 차원에서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