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 ‘명예의 전당’ 전면 개선한다
이용섭 시장, 확대간부회의
공정한 기준절차 마련 운영방향 개선
지역사회 귀감 시민·단체 헌액 할 것
2021년 01월 19일(화) 23:00
이용섭 광주시장이 19일 오전 시청 중회의실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광주시가 성범죄자 등 부적절한 인물이 포함돼 있다는 지적<광주일보 2021년 1월 15일자 2면>과 관련해 ‘명예의 전당’을 전면 개선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9일 오전 확대간부회의에서 “‘명예의 전당’에 지역사회의 귀감이 되는 분들이 헌액될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공정한 기준과 절차를 마련하는 등 운영방향을 전면 개선하라”고 지시했다. 광주시는 지난 15일 시청사 1층에 ‘명예의 전당’을 조성하고, 역대 광주시민대상 수상자 153명과 아너소사이어티 114명을 헌액했는데 이 중 성추행 사건에 휘말린 인사 등이 포함돼 자격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이 시장은 “지역사회 발전과 공익증진에 기여한 분들을 기리기 위해 시청사 1층에 명예의 전당을 조성했는데, 이번 명예의 전당 개관 사례는 아무리 취지가 좋더라도 깊은 검토와 충분한 사전 준비 없이 일을 진행하다 보면 여러 부작용과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는 교훈을 남겼다”면서 “자치행정국에서는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훌륭한 분들이 헌액될 수 있도록 각계각층의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대상 시기와 공정한 선정 기준 및 투명한 검증 절차 등 명예의 전당 세부 운영규정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구체적인 사례를 적시하기도 했다. 이 시장은 “예를 들어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분, 각 분야에서 광주를 빛낸 인물, 코로나19 방역의 최전선에서 싸운 헌신적 의료인, 일상 속에서 나눔과 연대를 실천한 존경받는 시민 등이 헌액될 수 있어야 한다”며 “아울러 명예의 전당에 부적합한 인물이 헌액되는 일이 있어서도 안된다. 이러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사회공헌위원회의 위원을 대폭 보강하고 심의 기능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명예의 전당 세부 운영 규정을 마련하고, 범죄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자 등을 확인하는 사전검증 절차와 헌액 후에도 사회적 문제를 일으킨 자, 광주의 명예를 실추시킨 자 등에 대해선 헌액을 취소하는 내용 등을 담기로 했다. 또 현재 헌액된 인사들에 대한 검증을 통해 문제성이 있거나 명예의 전당에 적절치 않을 경우 헌액 철회 등의 절차를 밟기로 했다.

이 시장은 이날 아동보호체계 강화도 주문했다. 이 시장은 “얼마 전 서울에서 16개월 입양아가 양부모에게 학대를 당해 숨진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며 “인권도시이자 아동친화도시인 광주에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아동보호 정책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이 시장은 “여성가족국에서는 아동학대 예방에서부터 조기 발견, 학대 상담과 조사까지 빈틈없는 보호체계를 구축해주기 바란다”며 “경찰, 자치구, 교육청, 아동보호전문기관 등과 유기적으로 협업해 아동학대 예방교육 및 홍보, 현장대응, 사각지대 해소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또 “올 연말까지 시와 자치구에 배치 예정인 아동학대전담공무원(19명)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충원하라”면서 “양적인 확대뿐만 아니라 전담공무원의 전문성 강화와 업무지원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