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소통 노력 돋보였다”…국민의힘 “허무한 120분”
여야 반응
2021년 01월 18일(월) 18:52
18일 문재인 대통령의 온·오프라인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전례 없는 어려움 속에서도 국민과 소통하려는 대통령의 노력이 돋보였다”고 평가했지만 국민의힘은 비판 일색의 평가를 내렸다.

민주당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날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해 솔직하고 소상하게 설명했다. 책임감 있고 신뢰할 수 있는 대책도 다양하게 제시했다”며 “국민이 희망과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 국민 백신 무료접종과 연내 집단 면역 형성을 위한 구체적 근거를 제시했다”며 “K방역이 세계 최고의 모범 국가 위상으로 이어지도록 초당적인 정치권의 협력이 이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 ‘대전제는 국민에게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공감하고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또 “연초 당 지도부는 당사자의 진정한 반성과 국민 공감대가 중요하다는 의견을 모은 바 있다. 대통령 말씀은 당 지도부 입장과도 일치한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이 듣고 싶은 말보다 대통령이 하고 싶은 말로만 채운 ‘허무한 120분’이었다”며 “이럴 거면 왜 회견하셨나”라고 비판했다. 특히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문 관련 언급에 대해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자임했던 문 대통령은 피해 여성의 2차 피해를 ‘주장’이라 언급하며 안타깝다는 말 뒤에 숨었다”고 꼬집었다.

대북 이슈에 대해서도 “북한의 핵 증강은 평화구축회담이 성사되지 못해서라는, 국민보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듯한 말로 갈음했다”고 말했다. 부동산 현안 발언에 대해선 “부동산은 세대 분할 때문이라며 ‘탓’하는 데 긴 시간을 할애했다”고, 백신접종 언급에는 “우리 식약처 허가면 제일 안전하다는 정신승리만 외칠 뿐”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정호진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사전 질문 없이 지난해와 올해 주요 현안에 대해 대통령의 입장을 직접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라면서도 “민주당 이낙연 대표의 안 하느니만 못한 사면 논란을 조기에 수습했으면 더 나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