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족 참변 있고 나서야…광주시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점검
북구 운암동 현장 찾은 이시장
“너무 죄송하고 큰 책임 느껴”
2020년 11월 19일(목) 19:20
이용섭 광주시장이 19일 오전 북구 운암동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현장을 찾아 사고발생 원인을 청취하고 안전대책 마련을 지시하고 있다.
광주시가 가족 4명의 참변이 발생한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광주일보 2020년 11월 18일자 6면>와 관련해 뒤늦게 안전대책 마련에 나선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9일 오전 광주 북구 운암동 교통사고 현장을 찾아 안전 실태를 점검했다. 이곳에서는 지난 17일 횡단보도를 건너던 가족 4명이 8.5t 화물차에 치여 아이 한 명이 숨지고, 어머니와 다른 아이 등 2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주민들은 횡단보도에 신호등을 설치하거나 횡단보도를 없애고 펜스를 설치하는 등 개선안을 제안했다.

어린이 보호구역이 눈에 띄도록 표지판을 확대해 달라는 건의도 나왔다. 일부 주민들은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사고’였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번 사고 지점에선 지난 5월에도 한 어린이가 길을 건너다 교통사고를 겪은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용섭 시장은 “사고 발생 시각 도로 양쪽 아파트에서 쏟아져 나오는 차량, 신호를 받고 속도를 내는 차량 틈으로 시민들이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를 건너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계속됐다”며 “단순히 신호등을 설치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 차량·운전자 중심 교통 시스템을 사람·안전 중심으로 재설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주 시민권익위원회는 20일 간담회를 열어 아파트 주민들의 의견을 토대로 대안을 찾기로 했다.

이 시장은 “도저히 일어나서는 안 될 참혹한 사고가 일어났다. 일가족의 꿈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이 났다”며 “어린이 보호구역에서조차 우리 아이들이 보호받지 못하는 부끄럽고 슬픈 현실에 너무나 죄송하고 큰 책임을 느낀다”며 개선책 마련을 약속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