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리그 2020 대상 후보 발표, 최고의 감독·선수·신인은 누구?
광주FC 엄원상 ‘영플레이어상’·펠리페 FW 후보
2020년 10월 27일(화) 12:18
‘K리그 2020 대상 시상식’ 후보가 발표됐다. 광주FC에서는 엄원상과 펠리페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 ‘하나원큐 K리그 2020 대상 시상식’의 개인상 후보선정위원회를 열고 K리그1과 K리그2의 최우수감독상, 최우수선수상(MVP), 영플레이어상, 베스트11 후보를 선정했다.

연맹 기술위원, 취재기자, 해설위원 등으로 구성된 후보선정위원회는 각 구단이 제출한 부문별 후보 명단을 바탕으로 4배수 후보를 선정했다.

최종 수상자는 28일 시작되는 각 구단 감독(30%), 주장(30%), 미디어(40%) 투표로 결정된다.

K리그1에서는 최우수감독상을 놓고 김기동(포항), 김도훈(울산), 김태완(상주), 모라이스(전북) 등 4명의 감독이 경쟁한다.

세징야(대구), 손준호(전북), 일류첸코(포항), 주니오(울산)는 K리그1 최우수선수를 놓고 격돌한다.

세징야와 일류첸코는 26라운드까지 각각 18득점 6도움과 18득점 4도움을 올리며 소속팀의 파이널A 진출을 이끌었다.

‘득점 1위’ 주니오는 올 시즌 25골을 장식하면서 경기당 1골에 가까운 집중력을 보여줬다. 손준호는 전북 중원의 핵심으로 팀의 1위 싸움을 이끌었다.

영플레이어상 트로피를 놓고 엄원상과 함께 송민규(포항), 원두재(울산), 조규성(전북)이 경쟁한다.

엄원상은 폭발적인 스피드를 앞세워 7득점 2도움에 성공하며, 광주의 창단 첫 파이널A 진출 전면에 섰다. 프로 데뷔 3년 차인 송민규는 올 시즌 10골 6도움을 기록하며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일본 J리그에서 활동했던 원둔재는 올해 울산 소속으로 K리그에 데뷔, 팀의 주축 미드필더로 자리 잡았다. 올 시즌 안양에서 전북으로 이적한 조규성은 전북의 정통 스트라이커 계보를 이을 자원으로 성장했다.

K리그1 개인 수상자는 11월 5일 서울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K리그2 시상식은 오는 11월 9일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전남 전경준 감독이 김도균(수원FC), 남기일(제주), 정정용(서울이랜드) 감독과 최고의 감독상 수상을 놓고 경쟁한다.

올 시즌 신설된 K리그2 영플레이어상을 놓고 전남 하승운이 이동률(제주), 이상민(서울이랜드), 최건주(안산)와 초대 수상을 다툰다.

또 전남 박준혁(GK), 김주원·박찬용·이유현(이상 DF), 김현욱·하승운·황기욱(이상 MF)이 포지션별 4배수 후보에 포함됐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