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의도 브리핑] 이용빈 “우정사업본부 발주사업에 중소기업 차별”
2020년 10월 22일(목) 05:00
우정사업본부가 250억원대의 대규모 발주 사업에 대기업을 참여시키려다 실패하자 사업 자체를 크게 축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빈(광산갑) 국회의원은 21일 “우정사업본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최근 총 158억원이 투입되는 ‘우편물류시스템 운영 및 유지관리사업’을 발주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사업은 발주과정에서 사업예산과 내용이 크게 축소·변경된 것이다. 애초 이 사업은 ‘우편물류시스템 개발 및 유지관리사업’이었지만 ‘개발’에서 ‘운영’으로 그 내용이 바뀌었고, 사업비도 256억원에서 158억원으로 무려 98억원이 감소됐다. 대기업이 참여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이용빈 의원은 “우리나라 공공 물류 인프라 사업에 중소·중견기업이 적극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