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 3년간 행불 아동·장애인·치매환자 17명
2020년 10월 14일(수) 00:00
지난 3년간 전남에서 행방불명된 뒤 여태 찾지 못하고 있는 아동·장애인·치매환자가 17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에서 3번째로 많은 수치로, 적극적인 소재 파악에 힘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박재호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남에서는 지난 2017년부터 올 8월까지 아동·장애인·치매환자 17명이 행방불명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18세 미만 아동과 장애인이 각각 8명, 치매환자 1명 등으로, 부산(22명), 서울(18명) 다음으로 많았다.

같은 기간, 광주에서도 아동 3명과 치매환자 1명이 가족들에게 돌아가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