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아차,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 ‘2021년형 K7’ 출시
새로운 디자인과 색상에
고객 선호 사양 기본 적용
2020년 10월 13일(화) 00:00
기아자동차는 12일 상품성을 강화한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 2021년형 K7<사진>을 출시하고 판매를 시작했다.

2021년형 K7은 새로운 디자인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추가, 고객들이 선호하는 사양을 기본적으로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시그니처인 인탈리오(음각) 라디에이터 그릴을 바탕으로 항공기 날개를 형상화한 패턴을 반복 적용해 비행기의 힘찬 이륙을 떠올리게하는 ‘커스텀 그릴’을 새롭게 추가해 선택의 폭을 넓혔고, 신규 외장 색상 2종인 스틸 그레이와 인터스텔라 그레이를 적용해 고급감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또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전자식 변속 레버(SBW), 패들 쉬프트, 고성능 공기 청정 필터를 가솔린 모델과 하이브리드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특히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FCA-JT)를 신규 탑재해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감지될 경우 자동으로 제동을 도와준다.

운전자가 음성으로 창문을 여닫을 수 있고 시트와 스티어링 휠 열선 기능과 통풍 기능을 켜고 끄는 것도 가능하다.

2021년형 K7의 가격은 가솔린 2.5 모델이 ▲프레스티지 3244만원 ▲노블레스 3387만원 ▲X에디션 3524만원이다. 가솔린 3.0 모델은 ▲노블레스 3613만원 ▲시그니처 3819만원이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레스티지 3639만원 ▲노블레스 3816만원 ▲시그니처 4032만원으로 책정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1년형 K7은 새로운 디자인과 색상으로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히고, 선호 편의 사양을 기본 탑재해 준대형 세단의 수준을 또 한번 높였다”며 “앞으로 K7에 관심있는 고객들의 구매 지원을 위해 다양한 판촉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기웅 기자 pboxer@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