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온 안철수 “새 방역지침 필요”
북구 말바우시장 방문...성수품 구매·상인 애로 청취
2020년 09월 27일(일) 19:30
27일 오전 광주시 북구 말바우시장에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장을 보고 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로 어려움에 빠진 시장 활성화를 위해 이날 권은희 의원과 함께 시장을 찾았다. /최현배 기자 choi@kwangju.co.kr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7일 광주를 찾아 시장 상인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상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사회적 거리 두기 방법을 정부가 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광주 북구 말바우시장을 찾아 ‘무조건 금지·폐쇄하는 정부의 방역 지침이 과도하다’는 상인들의 호소에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많은 전문가에 따르면 코로나19는 최소 내년 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외국 정부에선 지속 가능한 사회적 거리 두기 방법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실내 공연을 계속 막을 수 없으니 정부에서 실내에 사람들이 앉아있을 때 공기 흐름을 조사하고, 어떤 형태로 공연을 열면 코로나 감염 가능성이 최소화되는지 방법을 찾고 있다”며 “우리 정부 역시 현장에서 느끼는 어려움을 고려해 지속 가능한 거리 두기 방법을 새롭게 개발하고 권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간담회를 마친 안 대표는 추석 대목을 맞은 시장 곳곳을 돌아다니며 물건을 구매하는 것으로 ‘안심한 말바우시장’을 홍보했다.

또 확진자가 나온 뒤 장사를 재개하지 못하고 있는 시장 밥집에서 식사를 하며 어려운 사정을 경청하고 위로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