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2단계 완화, 피말렸던 자영업자 ‘숨통’…노래방 등 “왜 우리만 금지” 반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완화 반응 보니
2020년 09월 14일(월) 20:00
14일 광주시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완화조치에 따라 광주시 남구 봉선동 한 태권도 도장이 문을 열고 어린이들이 마스크를 쓴 채 운동을 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광주시가 14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방침을 내놓으면서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상당수 자영업자들은 “다소 숨통이 트였다”며 안도감을 표하면서 반겼고 시민들 일상도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흘러나오지만, 일각에서는 ‘현실성 없는 안하느니만 못한 조치’라는 불만도 터져나오고 있다.

14일 광주시가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고 있는 점을 감안, 기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던 중점관리대상시설 범위를 완화하면서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들 사이에서는 “한숨을 돌리게 됐다”는 반응이 나왔다.

광주시는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에 준하는’에서 ‘2단계’로 완화하고 7개 업종에 내려졌던 ‘집합금지’ 를 ‘집합제한’ 으로 완화하는 조치를 취했다. 7개 업종은 ▲300인 이상 대형학원 ▲놀이공원 ▲공연장 ▲민간운영 실내 체육시설 ▲야구장·축구장 ▲청소년 수련시설 ▲멀티방·DVD방 등이다.

이들 7개 분야 자영업자들은 “하루하루 피가 말랐는데 다행”이라며 안도감을 드러냈다. 도심 곳곳에서는 지난달 27일부터 문을 닫았다가 모처럼 문을 열고 손님맞이에 분주한 자영업자들 모습이 눈에 띄었다.

특히 실내체육시설 업주들은 일제히 반겼다. 이날 오후 1시께 광주시 통보를 받고 문을 연 상무지구 한 헬스클럽 관계자는 “연장조치가 계획보다 당겨져 다행”이라며 “오랜만에 문을 열었으니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구지역 볼링장 대표는 “집합 금지로 문을 열지 못했어도 날마다 출근해 준비해왔다”면서 “12시가 되자마자 바로 문을 열었다. 아직 손님은 없지만 문을 연 것만으로도 마음이 조금 놓인다”며 반겼다.

동구지역 당구장 사장은 “한달 월세만 500인데 문을 닫고 있어 그동안 수입이 전혀 없었다”면서 “문을 열어 수입이 조금이라도 생기면 다소 숨통이 트일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볼멘 소리도 적지 않다. 완화한다고 했지만 현실성이 떨어져 ‘안하느니만 못한 조치’ 라는 비판도 터져나온다. 형평성을 들어 “왜 우리만 집합 금지조치가 그대로냐”는 업주들 반발도 속출하고 있다.

동구지역 고시학원측은 강의실당 10인 미만으로만 운영토록 한 완화 조치가 현실성 없는 조치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고시학원 관계자는 “330㎡가 넘는 강의실에 10명 미만으로만 수업을 받도록 하면 강사를 빼면 8명만 수업을 들어야 하는 데 강의실 당 100명이 넘는 수강생 중 누굴 빼고 누굴 넣겠냐”고 반문했다. 북구지역 한 대형 고시학원은 기존 집합금지 명령 기간 중 버틸 방법이 없다며 폐업했고 함께 운영하던 독서실도 문을 닫았다.

멀티방·DVD방 업주들도 “이런 완화 조치로는 영업 자체가 불가능한데, 문을 어떻게 열란 말이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북구 중흥동 DVD 업주는 “4㎡당 한 명씩 받아 영업을 하라는데, 방 하나에 한 명 꼴”이라며 “연인들이 고객 대부분인데 따로따로 들어가라고 하면 말을 듣겠냐”고 황당해했다.

공연 업체 등도 비슷하다. 광주아트홀 관계자는 “4㎡당 한명씩 50명 미만으로 공연을 진행하라는데, 배우·스탭 등을 빼면 관객은 10명도 못 들어오는 구조” 라며 “추석 연휴도 있으니 이번달 말까지는 문을 열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완화 조치에 해당되지 않는 분야 업주들도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오는 20일까지 집합금지를 유지해야 한다.

해당 업종은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감성주점 ▲헌팅포차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 공연장 ▲뷔페 ▲실내 집단운동 (GX·Group Exercise) ▲대학 운영 실내체육시설·생활체육동호회 집단체육활동 ▲방문판매 등 판촉홍보관 ▲종교시설 ▲목욕탕·사우나 ▲기원(바둑) 등이다.

당장, 광주지역 1300명에 이르는 노래연습장 운영자들은 “4㎡당 한 명씩 들어가면 되는데, 왜 노래연습장은 계속 문을 닫아야 하느냐”고 했고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측도 “노래연습장측은 재난지원금을 준다는데, 6주간 문을 닫은 광주지역 800개 유흥주점은 이마저도 못 받는다, 우리는 시민 아니냐”고 따졌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