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시, 다도면에 공공형버스 첫 도입
오는 11일 개통식…취약지 도시형 교통 모델 주목
2020년 08월 31일(월) 18:45
나주시가 교통취약지역 주민을 위한 도시형 교통 모델인 ‘공공형 버스’를 다도면에 처음 도입한다.

나주시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교통여건이 열악한 다도면에 공공형 버스 ‘다도 한바퀴’를 오는 11일부터 운행한다고 지난 31일 밝혔다.

공공형 버스는 운행할수록 적자가 커지지만, 공공성 차원에서 노선을 유지해야 하는 곳에서 운행한다.

도로 사정으로 대형버스가 들어가지 못하는 지역 등에 거주하는 주민 교통권 보장을 위해 시행하는 국토교통부의 도시형 교통모델 사업이다.

다도 공공형 버스 ‘다도 한바퀴’는 15인승 소형버스 총 2대(예비차 1대)로 기·종점인 다도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암정~덕림~도동~행산 구간 약 25㎞를 경유해 상·하행 10회씩 하루 총 20회 운행한다.

첫차·막차시간은 상행 오전 7시와 오후 7시45분이며, 하행 오전 7시30분과 오후 8시5분이다. 버스 승강장은 기존 노선과 동일하다.

요금(카드)은 일반 700원, 청소년 500원, 어린이 300원으로 환승 서비스는 시내버스 요금 체계에 준해 적용된다.

버스 개통식은 오는 11일 오전 10시 다도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나주시는 지난해 도시형 교통모델사업 선정을 통해 성공적인 공공형 버스 운행을 위한 기존 노선과 신규 운행 노선의 효율화 방안, 배차·운영상 문제점 파악 및 개선 대책, 주민 설명회 등을 실시한 뒤 도입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그동안 다른 지역에 비해 대중교통 여건이 열악했던 다도면 주민들의 교통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주민이 체감할 수 있는 양질의 교통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