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은행, 집중호우 피해업체 긴급자금 1000억원 지원
업체당 3억원…금리 감면도
2020년 08월 11일(화) 00:00
<광주은행 제공>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10일 집중호우 피해지원 종합상담반을 운영하고 피해업체가 3억원까지 빌릴 수 있는 긴급경영안전자금 1000억원을 편성했다고 이날 밝혔다.

대출 한도는 업체당 3억원까지이다. 최대 1.0%포인트의 특별금리 감면도 받을 수 있다.

신규지원과 만기 연장 규모는 각 500억원이다. 피해고객 중 만기가 다가오는 대출금이 있는 경우 별도 원금상환 없이 1.0%포인트의 금리 감면을 적용해 기한을 연장하고, 분할상환도 유예한다.

광주은행은 피해업체에 대한 금융 애로사항을 신속하게 접수·처리하기 위해 피해지원 종합상담반을 운영하기로 했다. 은행 직원들은 직접 피해 현장에 나가 현장 점검을 하며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강구할 방침이다. 종합상담반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추가 지원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광주은행은 지난해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지역업체에 긴급경영안정 자금 1000억원을 특별지원했다.

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해서는 특별자금 1000억원을 편성하고 광주신용보증재단과 전남신용보증재단에 각 10억원, 기술보증기금에 5억원 등을 출연했다.

김재춘 영업추진부장은 “코로나19 여파에다 집중호우까지 겹쳐 지역민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며 “신속한 금융지원으로 피해 최소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