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온 박주민 “헌재, 광주 이전해야”
민주당 대표 경선 지지호소…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등 제안
2020년 08월 03일(월) 19:35
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한 박주민 후보는 3일 광주를 찾아 “새로운 시대, 전환의 시대에 적합한 인물이 당 대표가 되어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적 기반이 없어 지역갈등이나 구분이 없고, 새로운 사회로의 전환 시기에 긴 호흡으로 국민과 대화하면서 고민해야 하는 만큼 제가 더 적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이낙연 후보는 좋은 분이긴 하지만, 당 대표가 해야 할 역할은 긴호흡이다”고 당권과 대권 분리를 강조했다.

박 후보는 “당 대표는 당을 안정적이고 장기적으로 끌고가면서 비전과 청사진을 제시해야 한다”면서 “당 대표가 대권 후보가 되면 호흡이 짧게 갈 수 밖에 없다”고 당권과 대권을 넘보는 이낙연 후보를 직접 겨냥했다. 그는 이어 “이 후보는 당 대표로서 비전과 타임라인을 말할 때 주로 이번 정기국회만 말한다”면서 “정기국회 이후에도 당이 해야 할 일은 많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지금은 사회가 바뀌어야 하는 시기로 긴 호흡으로 국민과 대화하면서 고민해야 할 시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훌륭한 두 분이 먼저 당권 후보로 출마했지만, 당 밖에서 봤을 때 민주당 내부적으로 정체된 것 아니냐. 윗세대가 많고 이후 세대가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있었다”며 “이런 부분에서 돌파구를 만들어야 한다고 판단했다. 두 분과 다른 색채의 좀 더 나은 부분이 있다고 생각해 출마했다”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박 후보는 지역 현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광주와 전남은 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한 에너지밸리를 명실상부하게 조성하고 한전 등 이전기관의 정주여건을 확실하게 만들어야 한다”며 “헌법재판소를 광주로 이전하고 지방에 거점 국립대를 육성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 후보는 앞서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추모한 뒤 광주를 찾아 국립 5·18 민주 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