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68번 확진자, 소방서·119센터 방문…소방당국 긴장
2020년 07월 13일(월) 20:00
코로나19 광주 168번 확진자가 소방서와 119안전센터 등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나 소방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168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60대 A씨는 증상이 발현되기 전인 지난 6일 광주 서부소방서와 염주119안전센터, 광산소방서와 평동119안전센터 등을 들렀다.

A씨는 소방차량에 부탁하는 장비 설치와 관련해 소방서와 안전센터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사람은 동부소방서 11명, 서부소방서 5명, 광산소방서 5명, 남부소방서 4명, 북부소방서 4명 등 29명으로 조사됐다.

접촉자들은 모두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자가 격리 중이다.

다만 A씨가 방문 당시 정상 체온이었고, 접촉자 전원이 마스크를 쓰는 등 방역 수칙을 지킨 만큼 소방서 임시 폐쇄 조치 등은 하지 않고 자체 방역을 했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A씨와 접촉하지 않았더라도 같은 부서에서 근무한 직원들의 발열 여부 등도 살펴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A씨와 접촉한 소방관들의 진단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