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부겸 “당 대표 2년 임기 끝까지 완수하겠다”
광주 찾아 출마 의지 밝혀
2020년 07월 07일(화) 20:00
더불어 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이 7일 광주시의회 브리핑룸에서 당대표 출마 의지를 밝히고 있다. /최현배 기자choi@kwangju.co.kr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이 7일 광주를 찾아 당 대표 출마 의지를 밝히는 등 사실상 당권 도전을 선언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당 대표로서 임기를 책임 있게 마치고, 당의 승리를 가져다 줄 당 대표가 되겠다고 약속드린다”고 사실상 당 대표 출마의 뜻을 밝혔다.

그는 당 대표 출마를 결심한 뒤 가장 먼저 광주를 찾은 데 대해 “광주의 선택이 곧 민심의 바로미터이고 대한민국의 선택, 역사의 선택이 되었다”면서 “이 기대와 성원에 보답하고 더 큰 민주당이 되는 첫 출발을 광주에서 시작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이낙연 의원과의 영·호남 대결이 될 것’이라는 일부 언론의 주장에 대해서는 “누가 되더라도 서로를 상처 내고 흠집 내면 결과는 두 사람에게 다 초라할 것이며, 민주당 전체에도 마이너스”라며 “국민들의 간절한 대한민국 통합의 꿈을 다시 묘하게 갈라놓는 나쁜 버릇이다. 총선에서 일부 지역주의 단편이 드러난 부분으로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의원을 의식한 듯 견제성 발언도 이어갔다. 그는 “당 대표 임기 2년의 중책을 책임지고, 끝까지 완수해 2021년 재보궐선거, 2022년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승리하고 김대중과 노무현, 문재인의 꿈을 완성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대권 행보를 위해 7개월짜리 당권 도전에 나선 이 의원을 비판하면서 자신의 당권 도전과 대권 포기 입장을 고수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김 전 의원은 “광주를 생각하면 노무현 대통령의 2002년 경선이 떠오른다”면서 “광주시민들은 대세론과 지역주의를 등에 업은 인물이 아닌 당에 헌신한 후보, 책임을 지는 후보인 노무현을 선택했다”면서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현재 호남 출신 당권 후보로, 여권에서 일찌감치 ‘대세론’이 형성된 이 후보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김 전 의원은 또 광주에 대한 남다른 인연과 애정을 강조하며 호남지역 여론을 공략했다. 그는 아버지가 광주 군 비행장에서 근무한 이력, 5·18 민주화운동 당시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에 연루된 이력 등을 들며 광주와의 인연을 강조했다. 그는 광주 현안인 5·18 왜곡에 대한 처벌과 유공자 명예회복 관련 특별법 개정, ‘광주형 일자리’ 성공 추진,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 해결 등을 내세우며 광주 민심을 공략했다. 김 전 의원은 8일에는 전북 전주를 방문한 뒤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출마 회견을 한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