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 사회적기업 발굴·육성…경제통합지원센터 개소
천연염색·먹거리·농업 등
총 83개 사회적기업 활동
제품 홍보·판로지원 사업 펼쳐
2020년 06월 16일(화) 00:00
강인규 나주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개소식이 열렸다. <나주시 제공>
나주지역 사회적기업 발굴·육성·지원을 맡는 ‘나주시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

나주시는 15일 공익활동지원센터 4층에 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를 마련,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본격 지원에 나섰다.

센터 설립은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지역 내 사회적경제조직 발굴·육성에 따른 지속가능한 ‘나주형 사회적경제 실현’이 목표다.

나주시는 2018년 7월 사회적경제 지원을 위한 계획수립을 시작으로 지난해 10월 나주시 공익활동지원센터에서 공동체지원사업과 통합운영을 결정, 지난 2년여 간 센터 설립 기반 구축 및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했다.

센터는 ‘상생과 협력의 사회적경제 성장 동력 마련’을 목표로 ▲사회적경제조직 발굴·육성 ▲사회적경제기업 역량 강화 ▲사회적경제조직 네트워크 구축 지원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홍보 및 판로 지원 등 4개 분야의 사업을 펼친다.

특히 사회적경제 인큐베이팅, 아카데미 운영, 프로보노 양성, 분과 협업사업 등 수요자 중심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할 계획이다.

나주시는 기존 공익활동지원센터와 통합 운영을 통해 지역공동체와 사회적경제가 동반 성장하는 상생 허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나주지역에는 천연염색, 먹거리, 농업, 관광, 문화·예술, 복지 등 다양한 유형의 총 83개의 사회적경제기업이 활동 중이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연대와 협력, 상생의 공동체를 만들어가는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통해 주민 모두가 행복한 나주를 만드는 것이 센터가 추구해야 할 핵심적 가치”라며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과 사회적가치 확산을 위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