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과기부장관 만난 김영록 지사 “방사광가속기 전남에 추가 구축해달라”
2020년 06월 04일(목) 19:20
김영록 전남지사는 4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만나 국가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핵심시설인 ‘방사광가속기’ 추가 구축을 건의했다.또한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 등 전남판 뉴딜을 설명하고, 정부 정책 반영과 함께 국고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이날 최 장관과 면담에서 “방사광가속기의 경우 국가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핵심시설로 10년 후 수요에 대비하기 위해 충북 오창의 중형 가속기와 함께 나주에도 대형 가속기 추가 구축이 필요하다”며 “국토 균형발전과 대형연구시설의 위험 분산 측면에서 나주 혁신도시가 최적지”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최근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주관으로 심의가 진행 중인 전남판 뉴딜 사업을 국가 연구개발 사업으로 적극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전남판 뉴딜 사업은 ▲머신러닝 활용 특수교량 케이블 로보틱 NDE 유지관리 기술개발 ▲친환경 선박용 극저온 단열시스템 실증 기반구축 ▲이차전지 소재부품 시험평가센터 구축 ▲초연결성 기반 지능형 맞춤 이동체계 구축 ▲eVTOL 자율비행 핵심기술 및 비행안정성, 운용성 시험평가 기술개발 ▲저열화성 노후 전력기자재 재제조 기술개발 ▲그린 수소생산 및 저장시스템 기술개발 ▲친환경 선박 혼합연료 기술개발 및 실증 등 9개 사업이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