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성군, 녹차 추출물 활용 천연탈취제 개발
녹차 마스크 필터용 개발도 성공
군, 기업체에 기술 이전 준비
2020년 05월 27일(수) 00:00
보성녹차 추출물을 활용한 천연 탈취제품이 개발됐다.

26일 보성군에 따르면 군은 남부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용역을 의뢰해 녹차 추출물을 활용한 천연 탈취제인 ‘차연무’<사진> 개발에 성공했다.

‘차연무’는 녹차 추출물을 활용해 고기 누린내와 생선 비린내를 잡아주는 식용 탈취제다. 녹차의 마른잎에서 ‘무용매 진공추출법’으로 추출해 성분의 활성도가 높다.

보성군은 또 차(茶)의 항균 성분을 이용한 마스크 필터 개발에도 성공했다.

보성군은 해당 제품들이 시장에서 유통될 수 있도록 기업체에 기술 이전을 준비하고, 제품 출시에 따른 행정적 지원도 할 방침이다.

보성군이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녹차 추출물을 물에 10배 희석해 5분간 양고기를 담그면 누린내가 거의 사라져 전체적인 기호도가 88% 이상 높아졌다.

고기 신선도의 지표가 되는 휘발성 염기질소를 비롯한 트리메틸아민, 과산화물가, 산가, 산패도(TBARS) 값은 22∼51% 감소했다. 이는 재료의 신선도 유지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는 것을 의미다.

용역을 수행한 박상규 남부대 교수는 “녹차 추출물은 악취의 주원인인 염기성과 산성의 냄새를 동시에 제거할 수 있는 안전한 천연 탈취제”라며 “식중독을 일으키는 황색포도상구균 생성 억제, 산패 방지 등에서 68.71%의 결과치를 보이는 등 높은 항산화 기능을 보였다”고 밝혔다.

보성군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마시는 음료를 비롯해 생필품, 식품, 의약품까지 차 연관 산업이 확장되고 소비처가 확대돼 차산업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개발된 차 관련 기능성 제품들이 실생활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보성=김용백 기자 kyb@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