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야외활동 진드기 조심”…광주시 SFTS 주의보
2020년 05월 26일(화) 00:00
광주시는 최근 경북·충남에서 올해 처음으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사망자가 발생함에 따라 진드기 매개 감염병인 SFTS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주로 4~11월에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SFTS는 잠복기인 4~15일 후부터 38도 이상의 고열,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혈소판 및 백혈구 감소 등 증상이 나타나고, 심한 경우 다발성 장기부전이나 신경학적 이상 증상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질병관리본부 통계에 따르면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다.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며, 특히 고령자는 감염되면 사망률이 높아 야외활동 시 주의해야 한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