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선관위, 총선 투표 위해 코로나 자가격리 일시 해제 검토
2020년 04월 07일(화) 19:00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4·15 총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시 자가격리 해제 등의 특별대책이 필요하다고 보고 7일 행정안전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를 진행 중이다. 정부는 선거일이 불과 8일 앞으로 다가온 만큼 조만간 관련 대책을 마련해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자가격리자들의 투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계 당국과 계속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코로나19 확진자 등을 대상으로는 부재자 투표 방식인 거소투표가 허용됐지만, 거소투표 신고 기간이 지난달 28일 마감되면서 이후 확진돼 자택에 격리된 사람 등에 대한 투표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계속 나왔다. 선관위와 관계 부처는 시도 단위로 자가격리자를 위한 별도의 투표소 마련 방안, 선거일에 자가격리자들을 대상으로 일정시간 자가격리를 해제하고 각 투표소에 마련된 임시기표소에서 투표하게 하는 방안 등을 놓고 다각적으로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선관위는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고 있는 생활치료센터에 오는 10∼11일 특별사전투표소를 운영한다. 특별사전투표소는 다수의 확진자와 의료·지원인력이 있는 서울·경기·대구·경북지역 내 8개 생활치료센터에 설치한다. 운영 시간은 사전투표 기간 중 1일 5∼8시간으로 투표소별로 생활치료센터 내 격리 인원을 고려해 정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