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사도 학부모도 “추가 개학연기 필요”
교육부 내일 최종 결과 발표
교육감 간담회 등 의견 수렴
광주·전남교육청 개학 준비
방역·온라인 수업 기준 마련
유치원 긴급방역
2020년 03월 30일(월) 00:00
교육부가 초중고 개학의 추가 연기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육군 제31보병사단 현장지원팀이 광주시 동구 한 유치원에서 긴급방역을 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정부가 31일까지는 유치원과 초·중·고의 다음 달 6일 개학 여부를 발표하기로 한 가운데, 이에 대비한 교육 현장의 움직임도 분주해지고 있다.

29일 교육부 등에 따르면 교육당국은 정세균 총리 주재 시·도 교육감 간담회와 교육청 자체 영상 회의 등을 통해 연일 개학을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서는 한편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추가 연기나 온라인 개학 등 최종 방침을 발표할 계획이다.

앞서 교육당국은 학교에서 교실 수업이 불가능할 경우에 대비해 온라인 수업 운영기준도 마련했다.

이에 따라 광주교육청은 ‘코로나19 대응 학교운영 매뉴얼’을 제작, 학교에 배포했다. 영역별로 세부화된 개학준비 점검표, 시기별로 나눈 개학 전후 점검표, 담당자별로 구성된 개학일 실천표를 체크리스크 형태로 제공해 학교의 준비 상황을 점검할 수 있도록 했다.

학생 이동을 최소화해 접촉을 제한하는 구체적인 기준은 물론, 확진자 발생 시 격리나 공간 폐쇄 기준 등도 상세히 담겼다.

개학 때까지 비축용 보건마스크 62만장, 보급용 마스크 26만장, 면마스크 41만장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 물과 개인물병, 컵 등을 학생 개인이 따로 준비할 수 있게 안내했다.

전남교육청 역시 신학기 개학 준비 지원단을 구성해 4월 6일 개학전 모든 학교에 대한 방역작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방역 물품 확보 현황을 점검하는 등 개학 후 아이들이 안전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만전의 준비를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온라인으로 개학할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과 관련, 이에 따른 교육 현장의 학습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구글(Google) ‘클래스룸’과 마이크로소프트(MS) ‘팀즈’를 보다 쉽게 활용해 학습할 수 있는 전남 에듀테크 교육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했다.

전남교육청은 또 가정에 온라인 기기가 없거나 인터넷 접속이 어려운 학생의 실태를 파악해 온라인 기기를 대여하거나 인터넷 사용 환경도 지원할 예정이다.

하지만 정부의 대책과는 별도로 지역 사회와 학부모 사이에선 교육 당국이 개학을 추가로 연기하거나 전면 온라인으로 개학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학교를 개학했다가 학생·교직원·학부모 중 한 명이라도 코로나19 확진자나 밀접 접촉자가 나오면, 무엇보다 어린 학생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학교에서 지역사회로 코로나19가 확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온라인 개학과 관련해서도 학교 현장에서는 전면 온라인으로 수업을 진행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 외에도 온라인 개학 시 한글을 다 못 떼고 초등학교 1학년이 된 학생들처럼 기초학력 보장이 시급한 학생들에 대한 대책과 중간고사 등 평가 공정성 마련, 고3 학생부 마감일·수능 일정 조정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적해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한 교육전문가는 “개학을 추가 연기할 경우 대입 수능 등 학사일정의 총체적 차질과 혼선이 불가피하지만, 그것은 감내할 수밖에 없고 교육 당국과 학교, 학부모들이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흐름으로 가는 현실을 감안하면 온라인 원격 수업은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필수라고 보고, 관련 준비에 만전을 기하는 편이 낫다”고 주장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