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혁신산단에 20㎽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 들어선다
나주시·아이티파워 투자협약
1070억원 규모 8월 착공
연간 16만1345㎽h 전력 생산
일자리 창출·산단 활성화 기대
2020년 03월 19일(목) 20:30
나주 혁신산업단지에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원으로 각광받는 20㎽급 수소연료전지발전소가 들어선다.

19일 나주시에 따르면 지난 13일 시장실에서 아이티파워나주연료전지발전소㈜(대표이사 신양우)와 ‘연료전지 발전사업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연료전지발전은 전기를 이용해 물을 수소와 산소로 분해하는 것을 역이용해 수소를 산소와 화학적으로 결합, 전기를 얻는 발전방식이다.

전기화학 방식을 이용해 전기를 직접 생산하기 때문에 발전단계부터 전기 생산까지 환경오염물질이 1%도 나오지 않아 신재생에너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아이티파워나주연료전지발전소㈜는 협약에 따라 나주혁신산단 8222㎡부지에 20㎽급 연료전지발전설비 건립을 추진한다. 투자금액은 총 1070억원 규모로 오는 8월 착공해 2022년 2월까지 준공을 마칠 계획이다. 시간당 발전용량 20㎽ 발전소가 운영되면 연간 16만1345㎽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나주시는 연료전지발전소 건립에 필요한 인허가 등 각종 행정지원을 맡는다.

발전소 건립사업의 공동투자사를 맡은 한전KPS는 설계·조달·시공(EPC)을 주관한다. 한국중부발전㈜에서는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확보와 유지·관리(O&G)를, 네오마루㈜는 사업개발 및 EPC를 공동 이행하기로 했다.

나주시는 2년여에 걸친 건립 기간 및 향후 20년여 간의 발전소 운영에 있어 건설인력 8400여명, 운영인력 100여명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돼 지역민들의 일자리 창출에 기대를 걸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혁신산단 내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은 전남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 핵심 사업인 대용량 분산전원 연계 중압직류배전(MVDC) 실증사업과 연계해 산단 활성화와 지역 발전에 새로운 도화선이 될 것”이라며 “발전소의 성공적인 건립을 위한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나주 혁신산단은 지난해 11월 혁신기술을 규제없이 연구 테스트하고 사업화할 수 있는 ‘제2차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총 390억원 규모의 대용량 분산전원 연계를 목표로 한 중압직류배전 실증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또 현재까지 177개 기업과 1조108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며, 이 중 125개 기업이 투자를 실현해 분양률 75%를 달성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