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전·전력그룹사, 코로나19 위기극복 32억원 기탁
2020년 03월 11일(수) 18:31
한국전력 나주 본사 전경.<광주일보 자료사진>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과 전력그룹사 10개가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32억원을 기탁했다고 11일 밝혔다.

한전과 성금에 동참한 그룹사는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 등 11곳이다.

성금의 절반은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지역에 우선 배정될 예정이다.

한전은 전국상인연합회와 협력해 전통시장 1694곳에 2억7000만원 상당 손소독제 10만개를 제공한다.

나주 본사를 포함한 전국 사업소는 헌헐 캠페인, 온누리상품권 구매, 취약계층 위생·생활용품 지원, 구내식당 지정휴무제 시행, 회사 행사 때 지역식당 이용 등으로 지역경제 살리기에 동참하고 있다.

김종갑 사장은 “한전과 전력그룹사 임직원 모두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사회공헌활동을 적극 추진해 사회적 가치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백희준 기자 bhj@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