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확진자 다녀간 국회 ‘올스톱’
통합당 심재철·전희경·곽상도 접촉 확인…코로나19 검사
국회 본관 등 전면 방역…대정부 질문 등 일정 줄줄이 취소
2020년 02월 25일(화) 00:00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참가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된 2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입구에서 방역 업체 관계자들이 방역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도서관, 의정관, 어린이집 건물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순차적으로 방역을 시작해 오는 26일 오전 9시까지 폐쇄된다. <국회 제공>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곽상도·전희경 의원이 국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24일 열릴 예정이던 대정부 질문 등 국회 본회의 일정이 전면 취소됐다.

또 국회도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24일 오후 6시부터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에 대한 전면 방역을 실시하고 이후, 24시간동안 일시 폐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25일로 예정됐던 본회의 일정도 자동 취소됐으며 국회 코로나 19 사태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이날 본회의 순연에 합의하고 25일 이후 일정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윤후덕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심 원내대표의 검사 결과가 나온 뒤 다시 국회 일정을 협의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김한표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심 원내대표가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러 가 선제 조치로 의원총회를 취소하고 본회의를 잠정 연기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날 본회의 취소와 함께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의원총회 역시 취소됐다. 일부 상임위원회 일정도 조정됐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는 이날과 25일 개최하려던 법안소위와 26일로 예정했던 전체회의를 일단 미뤘다. 이는 황주홍 농해수위원장실 소속 보좌관이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으로 자가격리된 데 따른 것이다. 해당 보좌관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황 위원장 측은 설명했다. 정의당은 국회에서 연 ‘소상공인연합회 정책제안서 전달식’을 언론 비공개로 전환하고, 규모도 축소해 진행했다.

앞서 심 원내대표와 전 대변인은 지난 19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방안, 무엇인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같은당 곽상도 의원이 주최했다.

이날 행사 참석자였던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이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 알려지면서 심 원내대표와 전 대변인은 24일 오전 급하게 병원을 찾았다. 심 원내대표와 전 대변인은 행사 당시 하 회장 근처에 앉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전 검사를 받은 심 원내대표는 자가 관리에 들어갔다. 심 원내대표 의원실은 보도자료를 내고 “당시 확진자와 심 원내대표는 3개 좌석이 떨어져 있었지만 악수 및 신체접촉은 없었으며 이후, 선별 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완료했다”며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즉시 알려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정치권에선 아직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아니지만 실제 국회의원이나 직원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다면 엄청난 입법 공백이 야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전국 각지의 지역구 의원이 모두 모여있는 데다 민원인들의 출입이 상대적으로 자유롭고 각종 행사가 빈번하게 열려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